옛 관직,관청,족보 용어해설
ㆍ작성자
ㆍ작성일
ㆍ분 류 요청
ㆍ추천: 0  ㆍ조회: 243       
ㆍIP:
묘지(墓誌)
죽은 사람의 이름, 신분, 행적 등을 새겨서 무덤 옆에 파묻는 돌이나 도판(陶板)을 말한다. 망인(亡人)의 관성명(貫姓名) 또는 직위, 행적, 생졸년월일, 자손 등을 돌에 새기거나 도판(陶板)을 만들어 후일에 참고할 목적으로 하관시에 광중(壙中)에 관(棺 : 屍身)과 같이 묻어 두는 것으로 이를 지석(誌石)이라고도 하며, 정방형(正方形)의 두 돌을 합할 수 있도록 만드는데 한쪽은 시구(詩句)와 같이 명(銘)을 새기고 다른 한쪽은 전기(傳記)와 같은 지문을 간략하게 새기는데 일반적으로 지(誌)가 있으면 명(銘)을 쓰지 않고 명(銘)이 있으면 지(誌)를 쓰지 않는 것이 통례(通例)였다. 그러나 지(誌)나 명(銘)을 같이 쓸 경우에는 지와 명을 각기 다른 사람이 지었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9 질문 녹봉(祿俸) 245
130 답변 대사성(大司成) 245
131 답변 등문고(登聞鼓) 245
132 요청 무단(无單) 245
133 긴급 병마단련판관(兵馬團鍊判官) 245
134 긴급 병절교위(秉節校尉) 245
135 긴급 부사용(副司勇) 245
136 특별 사사(司事) 245
137 특별 사수시(司水寺) 245
138 특별 사정(司正) 245
139 특별 선고조(묘)(先姑兆)(墓) 245
140 특별 승문원(承文院) 245
141 특별 시사랑(試仕郞) 245
142 전농사(典農司) 245
143 제기도감(祭器都監) 245
144 주청사(奏請使) 245
12345678910,,,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