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한가람
ㆍ작성일 2018-01-02 (화) 07:31
ㆍ추천: 0  ㆍ조회: 358       
ㆍIP: 119.xxx.209
21세 박회수(朴晦壽)1786~1861

-응천-동선--세견-태상-필순-師任-麟源-종우-회수-齊承

조선 후기의 문신. 본관은 (潘南). 자는 자목(子木), 호는 호곡(壺谷) 또는 호하(壺下).
동지돈녕부사(同知敦寧府事) 종우(宗羽)의 아들이며, 어머니는 통덕랑(通德郎) 신명성(辛命聖)의 딸이다.
병술보(1766년)의 서문을 쓰신 사임의 증손자

1810(순조 10) 진사시에 합격하여 의릉참봉(懿陵參奉)을 지내다가, 1816년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예조좌랑으로 임명되어 이듬해 정언이 되고, 왕의 총애를 받아 이례적으로 시강원사서(侍講院司書)를 겸하기도 하였다.

1819년 병조정랑이 되고 이듬해 용강현령(龍岡縣令)으로 나갔다. 이때 잇달아 부모의 상을 당하였다.

1823(弼善)(校理)가 되었고, 세자 익종(翼宗)이 정사를 대리할 때 신임을 받아 승지로 임명, 국사를 자문하였다.

그뒤 호조참판병조참판 등을 역임하고 충청감사가 되었다. 감사로 재임할 때 흉년이 들자 창고를 열고 백성을 구휼하여 어사가 포상을 상소하기도 하였다.

1833년 진위 겸 진향사(陳慰兼進香使)의 부사(副使)로 청나라에 다녀왔으며, 이듬해 비변사당상(備邊司堂上)이 되어 순조가 세상을 떠나자 행장(行狀)시장(諡狀)의 찬집을 맡았다.

1835(헌종 1) 한성부판윤을 지내고 2년 뒤에는 평안감사가 되었다.

1840년 연공정사(年貢正使)로 다시 청나라에 다녀오고, 1845우의정이 되었으며, 1849년 헌종이 죽자 고부사(告訃使)로 청나라에 다녀와서, 1851(철종 2)에는 실록청총재관(實錄廳總裁官)을 맡았다.

1855년 임금이 파주에 갈 때 병을 핑계로 호종(扈從)하지 않아 삭직되었다가, 다시 우의정을 거쳐 1859년 좌의정에 이르러 3년여간 재직하다가 영부사(領府事)로 죽었다.

 

마음이 정직하고 처사에 신중하여 왕을 잘 보필하고 백성들을 돌보아 당대에 신망이 높았다. 기회 있을 때마다 무능한 관리를 제거하고 임금의 향락을 경계하였다. 글씨를 잘 썼다. 시호는 숙헌(肅獻)이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Re..대종중에 문의 드리는 말씀 [2] 관리자 2019-01-14 110
5783 오창집을 읽으며 박대서 2019-01-17 42
5782    Re..오창집을 읽으며 박대서 2019-01-19 19
5781 큰 여울 [1] 박대서 2019-01-12 78
5780 子에 대한 경칭 [2] 한가람 2019-01-11 73
5779    Re..子에 대한 경칭(한가람)에 대한생각 [3] 박창서 2019-01-12 70
5778 ㉓박세당 '서계집' 박창서 2019-01-09 57
5777 의견    Re..뭐라고 하셨길래...찾아보니 [5] 박대서 2019-01-10 91
5776 세양공 배위 [2] 박대서 2019-01-05 92
5775 평도공 묘역 안내판의 오류 [1] 한가람 2019-01-02 104
5774 일반 「국조방목」에 오류가 많이 있다 [4] 박대서 2018-12-30 120
5773 일반    Re..국조방목」에 오류가 많이 있다. 박창서 2019-01-02 58
5772 인사드림니다. [4] 박승우 2018-12-23 135
5771 숭효록 세파도 한가람 2018-12-20 94
5770    Re..숭효록 세파도 4kraphs8 2018-12-20 76
5769 세양공(世襄公) 불천위 기제사 봉행 관리자 2018-12-19 142
12345678910,,,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