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수락산
ㆍ작성일 2018-10-18 (목) 09:14
ㆍ홈페이지 http://sslj0214@hanmail.net
ㆍ추천: 0  ㆍ조회: 89       
ㆍIP: 121.xxx.120
유교의 가치와 공존
유교의 가치와 공존  (제2번)
삶과 죽음에 관계는 양(陽)과 음(陰)의 관계로 보는 것은 "활동함과 고요함은 단초가
없고, 음과 양은 시작이 없으니, 앞서고 뒤서는 것을 나눌 수 없다 는 주자의 언급에서 처럼 서로 분리되지 않은 일체의 양면임을 보여준다. 그렇다면 삶과 죽음은 대립된 별개의 양상이 아니라, 서로 의전하고 근거하여 일체를 이루는 것으로서, 결코 삶과 죽음은 서로 부정하지 않고 함께가며 서로 이루어주는 보완적 관계로 연결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자신의 삶과 죽음의 관계도 그러 하거니와, 살아있는 자손과 죽은 조상의 관계도 그러하다. 바로 이점이 유교의 생명의식이요. 삶과 죽음의 대한 인식의 기본 성격을 드러내주는 대목이다.
 유교전통에서는 죽은 다음의 세계에 대한 말은 무척이나 삼가고 있다. 그러나 오히려 삶과 죽음은 언재나 서로 떠나지 않고 함께 있다는 인식이 유교적 사생관의 전재가되고 있는 것임을 쉽게 확인 할 수 있다. 유교에서는 죽은 다음에 인간의 영혼이 소멸되지 않는다는 혼불멸설(魂不滅說)을 인정하지 않는다.
그러나 인간이 죽은 다음의 사후세계에 대해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독툭한 사후 세계에 대한 인식을 보여준다. 그 하나는 개체에서 사후에 혼'과 백'으로 분리되어 일정한 기간 개체로서 존재한다는것이요. 
다른 하나는 혈연적 관계에서 조상과 자손이 일체의 연속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인식이 된다는 것이다. 
 먼저 개체로 사후존재에 대한 인식을 보면, 유교에서 한 사람의 자연적 생은 정신 (神; 心)과 형체(形; 身)의 결합으로 이루어저 있고, 죽으면 정신과 형체가 분리 된다고 설명한다. 곧 죽으면 정신은 떠나서 '혼'(魂)으로 남아 허공에 떠돌다 흩어지고, 
육신은 정신을 상실한채 '백'(魄)으로 남아 흙으로 돌아간다는 것이다. 혼이나 백이 끝내는 흐터져 우주 대기(大氣)속으로 녹아 들어가 개체성을 잃게 도겠지만 일정한 기간동안 남아 있기 때문에 이 기간은 후손이 제사를 들이면 '혼'과 '백'이 감응 할 수 있다. 는 설명이다.
우리의 조상을 잘 모십시다.  (다음은 재3화)
        서포공 후 박  승석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Re..대종중에 문의 드리는 말씀 [1] 관리자 2019-01-14 86
5783 오창집을 읽으며 박대서 2019-01-17 28
5782    Re..오창집을 읽으며 박대서 2019-01-19 1
5781 큰 여울 [1] 박대서 2019-01-12 71
5780 子에 대한 경칭 [2] 한가람 2019-01-11 69
5779    Re..子에 대한 경칭(한가람)에 대한생각 [2] 박창서 2019-01-12 63
5778 ㉓박세당 '서계집' 박창서 2019-01-09 54
5777 의견    Re..뭐라고 하셨길래...찾아보니 [5] 박대서 2019-01-10 89
5776 세양공 배위 [2] 박대서 2019-01-05 91
5775 평도공 묘역 안내판의 오류 [1] 한가람 2019-01-02 101
5774 일반 「국조방목」에 오류가 많이 있다 [4] 박대서 2018-12-30 118
5773 일반    Re..국조방목」에 오류가 많이 있다. 박창서 2019-01-02 57
5772 인사드림니다. [4] 박승우 2018-12-23 130
5771 숭효록 세파도 한가람 2018-12-20 91
5770    Re..숭효록 세파도 4kraphs8 2018-12-20 76
5769 세양공(世襄公) 불천위 기제사 봉행 관리자 2018-12-19 142
12345678910,,,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