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박대서
ㆍ작성일 2019-01-12 (토) 22:28
ㆍ추천: 0  ㆍ조회: 148       
ㆍIP: 59.xxx.11
큰 여울

세계할아버님 말씀하시기를

스스로를 좀과 같다고 하셨지만

그 다음 ""눈이 문득 밝아졌네""하셨어요.

다른 말로 "개안"이라고 하지요

또 다른 말로는 "득도"라고도 합니다



겸손하게 "좀 눈이 문득 밝아졌다"고 하신거지요


이 글의 핵심은 바로 이 말입니다.

어둡게 살아온 날들에 비해 세상을 새롭게 보신 거지요. 

세상의 이치가 보인다는 것이지요.

현대말로 철학 이야기 입니다.




서계집 처음에 나오는 시입니다




큰 여울[大灘]



산이 갈라질 듯 푸른 강물 세차고 山破蒼江急

바람이 회오리쳐 저녁 햇살 더뎌라

風回斜日遲

물결치는 그 사이로 백조 두 마리 波間雙白鳥

나 돌아올 때 기다린 듯 會待我歸時



1행 2행은 현실의 세계와 마음의 상태를 나타낸 것으로 보입니다.

3행은 노자와 장자를 나타낸 듯 합니다.

4행은 큰 여울을 건너 자연에 귀의하는 자신의 심경을 말하는 듯 합니다.


누가 이런 해석을 붙이겠습니까마는 편안한 그 분의 모습이 보입니다.

큰 여울이란 어려움을 겪으신 것을 큰 여울을 건넜다고 하신 것 같네요.

슬픔과 현실을 넘어 마음의 귀의처로 노장을 위안 삼아 자연에 묻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 듯한 내용입니다



첫 글을 보면 그 책의 전체를 내용이 그려집니다.


글쓰신 심정을 제 맘대로 해석하였습니다

가슴이 짠 합니다.

   
이름아이콘 박대서
2019-01-13 19:59
이 후  마음의 평정을 찾으시고 집앞을 거니시며 "여기로 오길 참 잘왔다" 하시며 지은 시입니다.
"우리집 만한 집이 또 어디있냐" 하시며
집 자랑도 하신 겁니다.....
참~~할아버지도...허허허

"孝忠傳家" 보통은 '충효전가'라고 쓰는데 조선왕조시대에 저리 썼다간 난리났겠지요.
기백이 있는 후손이십니다.
그런데 그땐 정자가 없었나 봅니다.

다들 보셨지요?

산가(山家)
푸른 소나무 뿌리 아래엔 작은 못 맑고 / 蒼松根下小潭空
푸른 이내 낀 봉우리 앞엔 오솔길 나 있네 / 翠靄峯前細逕通
이 산가와 비슷한 곳을 알려 할진댄 / 要識山家相似處
응당 그림 속에서나 찾아야 하리라 / 應須覓向畵圖中
   
이름아이콘 종산
2019-02-15 20:37
처음에 세계가 아니고
西溪입니다.
수정을 바랍니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서계 박세당(朴世堂) 선생 학술대회안내 관리자 2019-06-12 73
5840 네이버 위키백과 너무해요ㅠㅠ 양갱이아빠 2019-06-20 0
5839 판관공 및 소고 할아버지 묘소 참배 찬물 2019-06-14 57
5838 전례교육 종산 2019-06-07 101
5837    Re..전례교육 [2] 관리자 2019-06-10 82
5836 일반 시 문 종산 2019-06-06 54
5835 부정공 휘 륜(耣)의 기록 [1] 한가람 2019-06-06 82
5834 전례사 교육 동영상 보급요망 해암 2019-06-05 53
5833    Re..전례사 교육 동영상 보급요망 관리자 2019-06-07 47
5832 반남 박씨, ‘80세 이상 어르신 초청 기로연(耆老宴)’ 개최 [3] 한가람 2019-06-03 92
5831 독립운동가 가족 박찬익 박영준 신순호 한가람 2019-06-01 61
5830 제가 부윤공파 인지 확인 하려 여쭤봅니다. 한방퍼날르고 2019-05-23 84
5829    Re..제가 부윤공파 인지 확인 하려 여쭤봅니다. 관리자 2019-05-23 96
5828 반남학당 김포, 강화유적지 정기답사 관리자 2019-05-22 141
5827 신계공파종회 종원 단합대회 관리자 2019-05-22 78
5826 대구지회 大聖//無陵 2019-05-15 100
12345678910,,,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