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박대서
ㆍ작성일 2019-01-19 (토) 02:16
ㆍ추천: 0  ㆍ조회: 93       
ㆍIP: 59.xxx.11
Re..오창집을 읽으며

유배를 간 유명한 사람들을 보면

어부사시사를 지은 윤선도(1587~1671)는 완도군 보길도로 가서 대작을 남겼지요. 

살았던 시기가 오창공과 겹치네요. 잘 아시는 사이 였을 겁니다.

또 추사 김정희는 제주도로 유배를 갔으며, 

다산 정약용은 전라도 강진에 유배를 가서 초당을 짓고 살았지요.

이분들 유배를 간 곳이 오히려 유명한  역사순례지로 되었지요.


조선시대에 유배를 갔다는 것은 자기의 주관이 뚜렷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래도 예, 저래도 예 하면 유배갈 일 없습니다.

내 생각은 이렇다 라고 하면 유배가기 십상입니다.

저 위에 세 사람은 유배 다녀 온 것을 숨기지 않고 드러냅니다. 이들 말고도 많습니다.

유배간 것이 흠이 아니라 오히려 당당함을 지닌 선조라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또 한사람 오창공을 유배시킨 광해군(재위 1608~1623) 자신은 제주도로 유배를 가서 거기서 죽었습니다. 다른 유형이지요.


인조반정이후 서인들이 득세를 하는데 남들은 서인으로 몰았는데 본인이 아니라고 하였으니 이후에도 유배에서 풀리지 않은 걸로 보입니다. 당파에 휩쓸리지 않으신 것이 오히려 자랑일 수 있겠네요.




혹 선조의 흠을 내는 것은 아니었을까 해서 덧붙입니다.

남기신 저작 중에  임진왜란 초기에 역사적 사초들이 모두 불에 타서 오창공의 일기를 참고로 하여 선조실록이 쓰여졌다고 합니다.

그만큼 중요한 글을 남기셨는데 큰 역적모의를 한 것도 아니고 모함을 받아 광해군 때 안치(유배)를 당한 것을 숨길 일이 아니라고 봅니다.

그리고 지으신 시를 이해하려면 당시의 시대적 배경과 작자의 처한 상황을 알아야 그 사람의 심정과 공감할 수 있는 것이지요.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오창공파종중 정기총회 안내 관리자 2019-04-12 59
초대주미공사 문익공묘소 참배3 관리자 2019-04-11 62
남곽공파 정기총회 안내 관리자 2019-04-11 50
5811 갑자보(1924) 간행을 위한 通文 한가람 2019-04-18 15
5810 초대주미공사 박정양묘소 참배2 한가람 2019-04-07 94
5809 "법고창신" 박대서 2019-04-07 64
5808 龜湖書院 春期祭享 案內 관리자 2019-04-02 87
5807 반성부원군 세일사안내 관리자 2019-04-02 71
5806 세양공 절사(世襄公節祀) 안내 관리자 2019-04-02 60
5805 초대주미공사 문익공 박정양묘소 참배 [1] 한가람 2019-03-30 102
5804 세양공 출생년대는 언제 ? [5] 한가람 2019-03-29 129
5803    Re..모바일 작성글 세양공의 출생년도를 추산할 수 있는 조선왕.. 박창서 2019-04-16 19
5802 삼국사기 박혁거세왕 [1] 종산 2019-03-28 58
5801 반남박씨는 밀양박씨 분적성씨가 아니다 한가람 2019-03-20 129
5800 박건율 님께(밀양박씨 족보조작사건) [1] 박식 2019-03-20 174
5799 질문 반남박씨는 밀양박씨의 분적성씨인가요? [4] 박건율 2019-03-18 132
12345678910,,,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