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한가람
ㆍ작성일 2019-09-04 (수) 19:17
ㆍ추천: 0  ㆍ조회: 245       
ㆍIP: 118.xxx.186
독립운동가 박승유. 친일 박제순 손자

친일 박제순과는 다르게 그의 집안에서는 박제순이 걸어왔던 길을 통탄히 여겨 독립운동가로 활동했던 독립운동가 후손 박승유가 있습니다.

  

을사늑약에 찬성하며 친일의 길을 걸으며 나라를 팔아먹은 할아버지 밑에서 엄청난 부귀영화를 누리고 살 수 있었지만 나라를 되찾기 위한 기회를 찾아 독립운동을 행하였습니다.

    

박제순의 손자 박승유1924년 태어났습니다. 이후 아버지의 권유로 인해 일본군에 징집되어 중국 저장성 횡성부대에 배속되었지만 할아버지와 같은 길을 걸어가기 괴로워하던 박승유는 기회를 엿보아 탈영을 하고 광복군에 입단하게 되는데요.

    

광복군에 입단한 후 국내 진공작전을 준비하는 한편 중국에서 초모공작활동으로 일본을 괴롭히곤 했습니다.

 

또한 대일선전공작활동을 벌이고, 중학교 때부터 익혔던 음악 실력으로 야전방송에서 독립군들의 항일의지를 고무하였습니다야전방송에서 같은 동포 병사들에게 무력적인 정치변동을 막는 것과 같은 방송을 하며 사기를 일으키며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광복 이후, 음악에 소질이 있던 박승유는 자신의 특기를 살려 성악가로 활동하며 서울대 음대를 졸업한 후, 교수로 여생을 지내다 1990년에 생을 마감하고 박승유의 공을 기리기 위해 정부는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하였습니다.

   

비록 가족 중 을사오적인 친일 박제순을 할아버지를 두고 있었지만 그가 걸어간 길을 부끄러워하고 통탄해하며 독립운동가의 길을 걸어간 박승유는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독립운동가로 기록되었습니다.

    

이제까지 용기를 내어 가족과 다른 길을 걸으며 대한민국을 위해 힘써준 박승유 독립운동가를 알아가는 서로 다른 길을 간 가족 제1 이었습니다.

[출처]서로 다른 길을 간 가족 '친일 박제순&독립운동가 박승유' - [대한민국 바로알기]|작성자국민대통합위원회

   
이름아이콘 박양우
2019-09-26 11:31
한가람님 !
뭐가 그리 바쁜지ㅋ 이제야 댓글을 다네요.
평제(平齊) 제순 어르신이 을사오적이란것도 잘 알고 있슴니다.
손자인 승유 어르신은 독립유공자라는것은 대부님의 글로 알게 되었슴니다.
시대변화에 따라 나쁜 분,혹은 좋은 사람으로 평가되었지만, 우리 후손들은
두 어르신을 똑 같이 예우하면 않될까요^^~~~,,,
근대사를 찿아보면 어딘가엔 평제 어르신의 가려진 선행도 있을 테니까요^^~~~,,,
승유 어르신의 2탄도 기다려 집니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71 길가에서 신하들과 취해 인사불성 된 세종대왕 한가람 2019-11-21 3
5870 오창공파(梧窓公派) 시제(時祭) 봉행(奉行) 관리자 2019-11-15 50
5869 금산 숭모사(崇慕祠) 제향안내 관리자 2019-11-15 63
5868 남곽공파종중 시제안내 관리자 2019-11-09 90
5867 오창공(梧窓公) 금양위(錦陽尉)시제안내 관리자 2019-11-04 112
5866 일반 신계공등6인 선조님 시제봉행 후기 [2] 유통 2019-10-31 110
5865 야천종가 철원종중 세일사 [1] 송당 2019-10-16 138
5864 시제봉행안내(신계공파종회) 유신 2019-10-14 106
5863 2019년 소종중 시제일정 관리자 2019-10-10 339
5862 야천종가 철원(공주목사공) 세일사 안내 관리자 2019-10-01 169
5861 서계종택 영당제(影堂祭) 안내 관리자 2019-09-29 100
5860 유일 초대 주미공사 박정양 친필편지 131년 만에 돌아왔다 [3] 한가람 2019-09-21 141
5859 “퇴계도 과일 몇 개, 포, 전만 간단히 드시는데…”[이진구 논.. 한가람 2019-09-10 140
5858 독립운동가 박승유. 친일 박제순 손자 [1] 한가람 2019-09-04 245
5857 1세~3세의 子女數 4kraphs8 2019-09-03 107
5856    Re..1세~3세의 子女數 박창서 2019-09-04 79
12345678910,,,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