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한가람
ㆍ작성일 2019-09-21 (토) 09:14
ㆍ추천: 0  ㆍ조회: 119       
ㆍIP: 114.xxx.152
유일 초대 주미공사 박정양 친필편지 131년 만에 돌아왔다
“리니(利尼) 대인 귀하

지난번 우리나라에서 온 서신을 통해 귀 대인께서 우리나라 서울에 잘 도착하셨다는 소식을 듣고 안도가 되었습니다. 연무공원(鍊武公院)**은 이미 개설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만, 군대의 위용이 이제부터 더욱 빛날 것입니다. 오직 바라건대 귀 대인께서 뜻과 마음을 다해 가르치셔서 정예병으로 키워주십시오. 이 모든 일을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이만 줄입니다.

무자년 오월 이일 박정양”
편지 본문. 사연이 한문과 영문으로 병기돼 있다.

초대 주미공사 박정양(1841~1905)의 현지 외교 활동을 보여주는 유일 친필편지가 미국에서 발굴돼 131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왔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 이하 ‘재단’)은 지난 7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위치한 한인역사박물관(관장 민병용) 소장 역사자료를 조사하던 중 초대 주미공사 박정양의 친필편지를 발견했다.
박정양 편지 봉투 뒷면. 영문으로 수신인과 도착지가 표기되어 있다.

편지 봉투 앞면. 박정양 친필로 수신 및 발신자를 각각 표시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이 편지는 1888년 6월 12일 박정양이 조선에 파견된 미국인 육군교사(군사교관) 리(Jone G. Lee)에게 보낸 것이다. 앞서 1월 말 육군교사로 파견을 앞둔 리 일행이 주미공사관을 방문해 박정양과 파견인사를 나눈 바 있다. 박정양은 리 일행의 조선 도착 사실을 확인하고 외교 현안에 대한 당부와 함께 이 안부편지를 보낸 것이다.
박정양 주미 전권 공사.

이번 박정양 편지는 ‘19세기말 조선이 근대식 군대설치를 목적으로 사관양성 등을 담당할 연무공원(鍊武公院) 설립과정에서 미국 국무부의 추천으로 미군 출신 군사교관을 배치했다’는 역사적 사실과 관계가 깊다. 조선의 근대화를 위한 미국 측의 협조에 감사 인사와 함께 당부를 전하는 등 세심한외교적 노력을 아끼지 않았던 것이다.

이 편지는 재미동포 고 맹성렬씨(2014년 별세)가 2005년 온라인 경매를 통해 수집한 것으로, 올 5월 유족을 통해 다른 수집품들과 함께 LA 한인역사박물관에 기증된 것이다. 재단은 올 7월 동국대 한철호 교수(역사교육과)와 박물관 소장 역사자료를 조사하던 중 이를 발견, ‘현존 유일한 박정양 공사의 주미공사관 재직시절 친필편지’임을 확인했다.

한 교수는 박정양 공사 친필편지는 당시 외교활동을 실증적으로 보여주는 현존 유일본으로 희소가치가 클 뿐 아니라, 현지에서도 활발한 서신왕래를 통해 대미 외교노력을 기울였다는 역사적 사실을 잘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이에 박물관은 초대 주미공사의 편지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에 재기증했다.

손영옥 미술·문화재전문기자 yosohn@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719229&code=61121111&cp=du
 
 
 
 

23 박정양(朴定陽) 18411904.

동민--세성-태원-弼履-사석-윤원-종여-운수-제근-정양-승철(승희)-동서(서울대정치학박사)-찬수(고대교수)

.                                                    -준원-유비박씨

야천파 참봉공 후예 유비박씨에 큰아버지의 후손으로

호는 죽천, 제근의 아들로 1866년 별시에 급제하고 1879년 형조참판을 지내고 1881년 신사유람단으로 일본을 시찰하고 귀국후 성균관대사성.이조참판을 거쳐 1887년 주미전권공사에 임명되었다.

1895년에는 김홍집내각이 풍괴되자, 내각총리대신(지금의 국무총리)이되어 을미개혁을 추진하였다.

조선 말기의 온건중립파로서 진보적인 개화사상을 가지고 이상재등 개혁파인사들의 뒤를 돌보았다.

편저로는 죽천고, 해상일기초등이 있으며 시호는 문익(文翼)이다

후손으로는 독립운동가 박승철, 교육자 행정학자 박동서. 현 고려대학경영대학원 부대학원장 박찬수교수가 있으며

축천 박정양선생의 묘소는 포천군 소흘읍 민락로 636-81(뒷산)에 모셔져있다.

 

 

 

 

 
   
이름아이콘 박대서
2019-09-22 09:12
100년이란 시간이 가깝게 느껴집니다.
駐美都 朴亟 주미도 박극? 지?
속지에는 朴定陽이라 하시고 겉지에는 朴亟이라 쓰셨네요.
亟은 빠를 극, 자주 기로 읽는데, 극은 긴급하다, 삼가다, 사랑한다 는 뜻도 있는데,
속달이라는 것인지 자(字)인지 궁금합니다.
아니면 凾함자로 보아  봉함했다는 뜻일까요? (싸다, 속에 넣고 씌워 가리다)
   
이름아이콘 춘석[우]
2019-09-22 10:20
잊고 있었는데 새로이 알게되어 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박양우
2019-09-26 11:43
가치를 갖고 논하는것이 무리일듯 합니다~~~,,,
너무 귀중한 자료를 대하니 기쁜 나머지 한가람님께 감사한 생각이 다 드네요^^~~~,,,
끈임없이 연구하시어 계속 좋은 자료를 보여주실것을 기대해 봅니다 ㅎ~~~,,,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019년 소종중 시제일정 관리자 2019-10-10 89
5863 시제봉행안내(신계공파종회) 유신 2019-10-14 28
5862 야천종가 철원(공주목사공) 세일사 안내 관리자 2019-10-01 125
5861 서계종택 영당제(影堂祭) 안내 관리자 2019-09-29 70
5860 유일 초대 주미공사 박정양 친필편지 131년 만에 돌아왔다 [3] 한가람 2019-09-21 119
5859 “퇴계도 과일 몇 개, 포, 전만 간단히 드시는데…”[이진구 논.. 한가람 2019-09-10 115
5858 독립운동가 박승유. 친일 박제순 손자 [1] 한가람 2019-09-04 181
5857 1세~3세의 子女數 4kraphs8 2019-09-03 87
5856    Re..1세~3세의 子女數 박창서 2019-09-04 59
5855 "應珠" 혹은 "朴應珠"? [1] 4kraphs8 2019-09-02 90
5854    Re.."應珠" 혹은 "朴應珠"? 박창서 2019-09-04 53
5853 (족보사진有)반남박씨 무슨파인지 모르겠습니다. 도움 부탁드.. [7]+1 뿌리를찾아서 2019-08-23 325
5852 파세보의 건 오리날껴 2019-08-22 6
5851 신임 재무유사 박찬혁님 축하합니다 [2] 한가람 2019-08-06 200
5850 대종중 제례교육을 마치면서 종산 2019-08-03 88
5849 질문 전자세보 접수결과 진행현황 공지 요청 건 duath 2019-07-25 153
12345678910,,,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