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박대서
ㆍ작성일 2019-11-26 (화) 12:13
ㆍ추천: 0  ㆍ조회: 105       
ㆍIP: 222.xxx.132
나는 시조 할아버지의 몇대손인가?
얼마전 시제에서 들리는 이야기가 있었기에 올려봅니다.

세조(世祖)와 대조(代祖)
세조(世祖)와 대조(代祖)는 같은 뜻으로 주어진 계대에서 조상과 후손 사이에서 항상 아랫대 후손을 기준으로 하되 기준(자기)은 헤아리지 않고 기준의 윗대인 조상을 차례대로 읽은 수 뒤에 붙여 읽는 단위.

설명)표준국어대사전에서 대조(代祖)의 뜻으로는 ‘고조(高祖) 이상의 조상을 이르는 말’로만 풀이하고 있습니다.

세손(世孫)과 대손(代孫)은 같은 뜻으로 주어진 계대에서 항상 아랫대 후손을 기준으로 하되 기준은 헤아리지 않고(제외하고) ,,,,
윗대인 기준의 아버지를 1세조(=1대조). 할아버지를 2세조(=2대조), 증조부를 3세조(=3대조). 고조부를 4세조(=4대조). 그 다음 윗대를 5세조(=5대조)....등으로 헤아려 말합니다

5대조 - 5대조~
4대 - 고조부高祖父
3대 - 증조부曾祖父
2대 - 조부 祖父
1대 - 부 父
기준 - 자기 

기준(자기)은 헤아리지 않는다, 나를 빼고 위로 센다는 말입니다.
5대조는 나를 기준으로 5대조이고, 조부를 기준으로 보면 3대조입니다.

그런데 나와 아들, 그리고 아버지가 함께 있으면 3대가 같이 있다고 말합니다.
나, 아버지, 할아버지 역시 3대가 함께 있습니다.
여기에서 헷갈리기 시작합니다.

나를 1대로 포함하느냐 안하느냐 문제인데 요즘은 포함 안하고 계산 합니다.
그러면서 1을 빼야한다는 옛말이 없어진 것이지요.
뭐 고집하시는 분도 계시겠지요.

족보를 놓고 보면 서자 항렬이 25세입니다.
1세 시조님의 25대 후손이 아니고, 24대 후손이지요.
자기를 빼고 위(아버지)부터 세면 24대가 되겠지요.

쉽게 말해서 자기의 세에서 조상님의 세를 빼면 됩니다.
대(代)로 말하면 25ㅡ1 = 24대손 입니다.

그러면 6세 평도공의 몇대손인가요?
25ㅡ6 = 19대손이 됩니다

아래로 내려가 보겠습니다.

25세 (나)
26세 -1대손 - 자(子),
27세 -2대손 - 손(孫),
28세 -3대손 - 증손(曾孫),
29세 -4대손 - 현손(玄孫),..고손이라고 하는데 고조할아버지는 높을高라 틀린 말입니다.
30세 -5대손 - 내손(來孫),
31세 -6대손 - 곤손(昆孫),
32세 -7대손 - 잉손(仍孫). 이손(耳孫).
33세 -8대손- 운손(雲孫).

33세는 나한테 8대손 입니다. 나를 빼고 내 밑으로 한칸씩 세어봅니다. 8대손
33ㅡ25 = 8대손 맞지요.

옛날 분한테 배우신 분들은 나부터 세어서 1을 빼는 방식이었습니다.
왜? 나도 1대다 이거였든요.
도움이 되셨나요.
틀린점있으면 얼른 지적해 주세요..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74 의견 건의 4kraphs8 2019-12-05 33
5873 나는 시조 할아버지의 몇대손인가? 박대서 2019-11-26 105
5872    Re..나는 시조 할아버지의 몇대손인가? [1] 4kraphs8 2019-11-27 77
5871 Re:부탁 올립니다 박창서 2019-11-26 72
5870 길가에서 신하들과 취해 인사불성 된 세종대왕 한가람 2019-11-21 66
5869 오창공파(梧窓公派) 시제(時祭) 봉행(奉行) 관리자 2019-11-15 80
5868 금산 숭모사(崇慕祠) 제향안내 관리자 2019-11-15 73
5867 남곽공파종중 시제안내 관리자 2019-11-09 106
5866 오창공(梧窓公) 금양위(錦陽尉)시제안내 관리자 2019-11-04 130
5865 일반 신계공등6인 선조님 시제봉행 후기 [2] 유통 2019-10-31 119
5864 야천종가 철원종중 세일사 [1] 송당 2019-10-16 160
5863 시제봉행안내(신계공파종회) 유신 2019-10-14 110
5862 2019년 소종중 시제일정 관리자 2019-10-10 346
5861 야천종가 철원(공주목사공) 세일사 안내 관리자 2019-10-01 178
5860 서계종택 영당제(影堂祭) 안내 관리자 2019-09-29 107
5859 유일 초대 주미공사 박정양 친필편지 131년 만에 돌아왔다 [3] 한가람 2019-09-21 150
12345678910,,,3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