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송촌옹
ㆍ작성일 2020-08-21 (금) 22:10
ㆍ추천: 0  ㆍ조회: 50       
ㆍIP: 112.xxx.179
실학의 정신으로 어사 활동을 한 환재(瓛齋) 박공 규수(朴公 珪壽 3편.

실학의 정신으로 어사 활동을 한

환재(瓛齋) 박공 규수(朴公 珪壽) 3.

1854(철종5) 경상좌도 어사 박규수(朴珪壽 1807~1877)

다음 날 아침 일찍 밀양 영남루에서 암행어사 출두야!” 하는 소리가 쩌렁쩌렁 울려 퍼졌습니다. 순식간에 관내는 아수라장으로 변해버렸습니다. 어사 일행이 마패를 내보이며 관아로 행차하니, 갓도 제대로 쓰지 못하고 옷도 급하게 걸친 아전들이 혼비백산하여 우왕좌왕하는 꼴이 가관이었습니다. 밀양부사 서유여(徐有畬)가 황급히 뛰어나와 사모관대에 청색포를 입은 어사를 맞는데 그 얼굴을 자세히 쳐다보더니 하얗던 낯빛이 도로 환해졌습니다.

바로 어렸을 적부터 자식처럼 보아 온 환재(瓛齋)가 아니던가? 굽혔던 허리를 펴며 서유여(徐有畬)가 아는 체를 하는데 환재공은 차갑게 외면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관아 문서를 모조리 가져오도록 지시하더니 불법을 자행한 문서를 낱낱이 가려내는 것이었습니다.

서유여는 사람들 눈 때문에 그러는가 싶어 환재공에게 바싹 다가가 소곤거렸습니다.

환재(瓛齋). 날세. 그만하면 대충 됐으니 어서 안으로 드세나!”

하지만 환재공은 여전히 그를 외면하고 추상같은 표정으로 일에만 몰두했습니다.

창고로 가서 장부와 곡물을 일일이 대조하니 그가 적발해낸 불법 문서만도 십여 장이 되었습니다. 조사 결과 밀양부사 서유여(徐有畬)의 부정에 관한 소문은 모두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그 외에도 서유여가 1852년과 1853년에 걸쳐 관속과 민간에서 환곡을 포탈한 금액은 무려 13,000여 냥, 24,000여 석에 달했다. 어사 환재공은 부득이 봉고(封庫)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종이에 봉고두 글자를 쓰고 마패로 답인하여 창고문에 붙였습니다. 이어 어사의 권한으로 밀양부사 서유여를 파직시켰습니다.

서유여로서는 억울하고 분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그 무렵에는 이런 부정들이 당연하고 보편적인 것으로 간주되고 있어서 크게 법을 어긴다고 생각하는 이가 거의 없는 지경이었던 시절이었습니다. 서유여는 어찌 내게 이런 짓을 할 수 있냐며 환재에게 호통도 치고 애원도 해봤지만 모두 부질없는 짓이었습니다. 환재는 관례에 따라 겸관(兼官)에게 송부하기 위해, 부사 서유여로부터 인신(印信)과 병부(兵符)를 거두고는 그날 밤으로 밀양을 떠났습니다.

 

한편 이 소식을 들은 서승보(徐承輔)는 환재공에게 다시는 그의 얼굴을 보지 않겠다며 절교를 선언했다. 이를 두고 환재공은 동생에게 편지를 써서 괴로운 심정을 토로했습니다.

서원예(徐元藝 원예는 서승보의 자)는 내가 평소 흠모하던 벗인데, 어찌하여 하루아침에 절교한단 말인가. 세상에 이런 이치가 있는가. 이 적막한 세상에서 문자(文字)에 대해 대화를 나눌 사람이 몇 명이나 되겠는가. 이 일 때문에 마음은 근심스럽고 머리는 아프고 복잡하네. 잠도 오지 않고 밥맛도 느끼지 못한 채 벽을 돌며 방황하니, 이런 일은 평생 처음 당하네. 아내는 언제나 내가 객지에서 병이 생길까만 걱정할 뿐 이런 괴로운 심정은 전혀 모르고 있네.“

 

그로부터 오랫동안 한양에서는 환재공의 대쪽같은 성품에 대한 이야기가 끊이지 않았다.

환재공의 동생 온재(溫齋) 박선수(朴瑄壽)도 훗날 암행어사가 되었는데 역시 절친하게 지냈던 김상현의 종형을 탄핵 파면시킨 바 있다. 서유여는 당시 파직되었지만 훗날 공조판서까지 지냈다.

서승보는 2년 뒤 과거에 급제해 충청 암행어사로 임명돼어 환재공 못지않은 활약을 했지만 그 후 두 사람의 관계가 회복되었는지 여부는 알려진 바 없습니다.

 

암행어사 임무를 마치며 환재공은 장장 250쪽에 달하는 보고서를 조정에 올렸습니다. 이것은 다른 어사들에 비해 두 배나 많은 분량으로, 그가 얼마나 철저하고 꼼꼼하게 임무를 수행했는지 잘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입니다. 그는 이 보고서를 통해 사태의 심각성을 누누이 밝히고 나름대로 삼정(三政)의 개혁방안을 제시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세도정치가 3대를 거치는 동안. 조정은 부패하고 무능한 신료들이 요직을 차지하고 무사안일에 빠저, 개혁을 요구하는 어떠한 소리에도 무감각한 상황에 이르던 겄입디다.

환재공이 크게 우려(憂慮)한 대로 관리들의 수탈과 부정부패를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던 농민들이 진주를 중심으로 들고 일어났으니, 바로 진주 농민항쟁(철종 13(1862) 입니다. 이때 환재공은 암행어사 때의 활약을 인정받아 진주민란의 뒷수습을 위하여 안핵사(按覈使)가 되어 또다시 영남으로 내려갔던 것입니다.

 

그즈음 환재공은 사상적 전환을 맞았습니다. 다양한 대외활동으로 급변하는 국제정세를 목격하게 되면서 그의 사상은 점차 실학에서 개화사상으로 발전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그 계기가 된 것은 1861년 열하부사(熱河副使)로서 청나라를 방문한 일이었다.

서양 열강의 침입으로 북경이 함락되고 황제가 열하(熱河)로 피난하는 위기에 처한 중국을 보면서 환재공은 조선에도 곧 이러한 시기가 올 것을 직감하며 위기의식을 느꼈던 것이다.

그러던 중 미국의 상선 제너럴셔먼(General Sherman)호가 왕릉을 도굴하기 위해 무장을 하고 불법 침입한 사건이 일어났다. 이 때 환재공은 평안감사로서 직접 지휘에 나서 제너럴 셔먼호를 격침을 시켰다.

1866년 병인양요와 제너럴셔먼호 사건을 겪은 뒤 환재는 더욱 위기감을 느꼈다. 그리고 조선이 자주와 독립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문물을 적극 받아들여야한다고 생각하였다.

하지만 변화는 쉽게 이루어지지 않았다. 오랜 세도정치 때문에 정치는 부패해 있었고 민심은 조정을 떠난 상태였다. 이 때 등장한 사람이 흥선대원군이다.

민심이 조정을 떠났음을 잘 아는 대원군은 정권을 잡자마자 대폭적인 개혁조치를 취했다. 가장 먼저 나라를 엉망으로 만들었던 세도정권을 무너뜨리고, 원성이 높았던 환곡제를 폐지하였는가 하면 군역 제도를 고쳐 양반에게까지 군포를 물렸다.

 

대원군의 개혁정책에 환재공은 지지를 보냈다. 실학사상을 계승한 환재공은 개혁으로 사회가 안정되면 새로운 문물을 받아들여 부강한 나라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대원군은 서양 문물이 들어오는 것을 모두 금지하고 서양인들과 교류하는 것 자체를 완전히 틀어막기까지 하였던 것이다.

대원군과 마찬가지로 환재공도 외세의 부당한 요구에는 당당히 맞서야 하고, 침략해 온 적은 군대로써 물리쳐야 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개항 문제에 관한 한 대원군과 환재공의 생각은 하늘과 땅 차이었던 것이다.

"이제라도 서양의 나라들과 평화적으로 국교를 맺고 교류를 시작하여야 한다. 그들은 과학 기술이나 경제, 군사 면에서 우리보다 훨씬 앞서 있다. 하루라도 빨리 이들의 문물을 받아들여서 나라의 힘을 기르는 게 중요하다."

이것이 환재공의 생각이다. 하지만 대원군의 생각은 달랐다.

"서양 오랑캐가 쳐들어왔다. 싸우지 않으면 그들의 주장을 받아들여 화친하여야 한다. 그러나 화친을 주장하는 것은 나라를 파는 것과 같다.“

 

1872년 환재공은 다시 한번 중국에 사절단으로 다녀오게 된다. 이 때 그는 서양의 충격에 대응하는 청국의 양무운동(洋務運動)을 목격하고 더더욱 쇄국(鎖國)이 아닌 개국(開國)을 해야 한다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다.

그러나 환재공의 뜻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대원군에게 여러 차례 개국의 필요성을 역설하였지만 대원군은 끝까지 쇄국을 고집했던 것이다. 환재공은 갈수록 천장을 쳐다보며 탄식하는 날이 늘어갔다.

"이 나라가 망해가고 있으니 어찌하면 좋단 말인가. 가련한 우리 백성들이 무슨 잘못이 있다고 하늘로부터 버려져야 한단 말인가?“

 

결국 환재공은 1874(고종11) 9월에 사직하고 말았다. 하지만 그가 세상만 한탄하고 있었던 것은 아니다. 환재공은 똑똑하고 젊은 양반자제들을 사랑방으로 불러들여 연암집을 강의하기도 하고, 서양의 정치·경제·역사·지리·풍속 등을 소개한 중국의 책들을 읽게 했다.

이때 환재공의 집 사랑방을 드나들었던 양반자제들이 바로 김옥균, 박영효, 홍영식, 유길준 등으로 훗날 갑신정변을 일으킨 주역들이다. 환재공은 마지막으로 혼신의 힘을 다해 그의 집 사랑방에서 개화사상의 기초를 놓았던 것이다.

 

18759월 일본이 운요호 사건(雲揚號事件)을 일으켜 수교를 강요해 왔다. 이 때 환재 박공은 오경석 등과 함께 정부 당국자들을 설득해 18762월 드디어 강화도조약을 체결하게 하였다. 이 활동을 끝으로 환재공은 세상을 떠났다.

당시 사대부들과는 비교할 수 없이 진취적이고 실용적인 사상을 가지고 나라와 백성들을 위해 안간힘을 썼던 환재 박규수. 그는 북학파의 거두 연암 박지원의 후손으로서 실학사상과 개화사상을 잇는 고리였습니다. 그 스스로 새 이정표를 세운 인물이 된 것이다

 

운양집 제 5권에는 공을 애도(哀悼)하는 시가 실려있다.

 

堯舜君民早自期 / 일찍이 스스로 요순시절 군왕과 백성 기약하고

茅廬當日許驅馳 / 초가에서 부름받던 날 힘껏 일하리라 다짐했네.

欲追殊遇忘身瘁 / 특별한 은혜 보답코자 병듦도 잊었건만

誰識陰功奠國危 / 숨은 공로로 국위를 안정시킨 줄 누가 알까.

大手文章雲漢決 / 문장의 대가로서 은하수 물결 터뜨리고

滿腔忠孝日星垂 / 가슴 가득한 충효를 해와 별처럼 드리웠네.

艱虞時事公知否 / 어렵고 근심스러운 시국을 공께서 아실까

痛哭西州一詠詩 / 서주 향해 통곡하며 한 편의 시를 읊네.


운양(雲壤) 김윤식(金允植)16세가 되던 1850년부터 환재(瓛齋) 박규수(朴珪壽) 선생을 따라 공부하였다. 30세 되던 고종 1(1864)에 진사시에 합격해 처음 관직에 나아가 침랑(寢郞)이 되었다. 40세에 문과에 합격하여 사림(詞林)과 대각(臺閣)을 차례로 거치며 승진하였다. 47세가 되던 1881(고종18)에 영선사(領選使)로서 천진(天津)에 갔다가 이듬해 조정에 돌아와 기무처에 들어가 공무를 처리하였다. 고종21(1884) 50세 때에 전권대신(全權大臣)에 차출되어 조로수호통상조약(朝露修好通商條約)을 비준하였다. 53세에 광주 유수(廣州留守)가 되었으나 후에 사건으로 인해 면천군(沔川郡)에 유배되었다가 7년이 지나 60세가 되던 고종 31(1894)에 사면되었다.

다음 해인 고종 32(1895) 외부대신에 배수되었으니, 이것이 바로 을미년 정국 개편이다. 63세에 제주에 종신 유배되었다가 다시 지도(智島)로 옮겨졌고, 고종 44년인 정미년(1907)에 사면되어 돌아왔다. 전후로 유배지에 있던 것이 도합 19년이다.

 

서승보(徐承輔)

1814~1877. 본관은 대구(大丘), 자는 원예(元藝), 호는 규정(圭庭), 시호는 문헌(文憲)이다. 도승지(都承旨) 미수(美修)의 손자로, 공조판서 유여(有畬)의 아들이다. 1856(철종7) 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충청우도 암행어사, 형조판서 등 내외 청환직(淸宦職)을 역임하였으며, 글씨에 능하였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정경부인 盧氏祖妣"??? [3] 4kraphs8 2020-08-24 238
5939 잠시 쉬면서 . . . . . 4kraphs8 2020-09-15 43
5938 족보에 필요한 지식 종산 2020-09-14 38
5937 궁금합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대한민국초대황제 2020-09-10 64
5936    Re..궁금합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1] 관리자 2020-09-11 54
5935       Re..궁금합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2] 관리자 2020-09-11 64
5934 궁금합니다 3 [6] .. 2020-09-05 121
5933 대서 종인께 드립니다 [2] .. 2020-08-31 120
5932 훈민정음을 사랑한 변호사 [1] 평우 2020-08-31 96
5931 궁금합니다2 [5] .. 2020-08-25 140
5930 궁금합니다 .. 2020-08-25 85
5929    Re..궁금합니다 관리자 2020-08-25 73
5928 코로나로 꼼짝 못합니다 [3] 박대서 2020-08-23 146
5927    Re..코로나로 꼼짝 못합니다 4kraphs8 2020-08-23 76
5926 어른이라고 다 어른이 아닙니다. 박양우 2020-08-22 130
5925 실학의 정신으로 어사 활동을 한 환재(瓛齋) 박공 규수(朴公 珪.. 송촌옹 2020-08-21 50
12345678910,,,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