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한가람
ㆍ작성일 2021-09-15 (수) 07:46
ㆍ추천: -10  ㆍ조회: 300       
ㆍIP: 114.xxx.152
대종중 대종손의 位相


 

아래글은 다음에서 발취한 글입니다.


 


 

대종손


대종(大宗)의 적장자손(嫡長子孫)이거나 지파조(支派祖)의 직계손,


 

소종(小宗)의 적장자손을 일컫는다. 일반적으로 한 문중을 대표한다는

의미로 사용되는 종손은 대종의 적장자손이다.

조선시대 종손의 지위는 종가의 권위에 비례하여 최고로 존중받는 위치


였다. 왜냐하면 종법상으로는 배항주의(輩行主義)보다 적계주의(嫡系主

)의 원칙이 확립되어 갔으며, 경제적으로도 위토(位土)와 임야의 나무

와 풀을 베지 못하게 하는禁養林野소유권이 종손에게 계승되었다.


 

사회적으로도 종손은 명망높은 조상의 후손으로서 사회적 신분과 종가


와 서원(書院가묘(家墓) 등의 소유자로서 위세를 물려받았기 때문이

.

일반적으로 종손은 문중을 대표하고 문회(門會)를 통솔하며, 문중의 주

요 행사나 업무의 결정권을 갖고 있었다. 종손은 대외적으로 문중을 대

표하는 일, 문중 공유재산의 최고관리자로서의 임무, 제사 때 초헌관(

獻官)의 구실, 종가 사람들의 사회적 행위를 통제하는 구실, 그리고 문회

의 의결사항들을 최종결정하는 구실을 혼자 수행하였다. 그리고 종손은


시조(始祖) 혹은 중시조(中始祖)의 가계(家系)와 가통(家統)을 잇고,


상의 제사를 모실 책임을 지고 있었다.


한편, 전통사회에서 지손(支孫)들은 보종(補宗)관념을 투철하게 갖고 있

었다. 종손이 빈곤할 때에는 전 문중이 협력하여 모금활동을 벌이거나

부조를 하였다. , 종가에 대를 이을 자식이 없으면 지가(支家)에 차자

(次子)가 있는 경우에 그 장자로 하여금 양자를 세우게 하는 것이 상례였

으며, 이 경우 가령 지가의 독자라 할지라도 출계(出繼)하게 하였던 것이

.


 

 

   
이름아이콘 종산
2021-10-12 09:37
지당한 말씀에 감사 드립니다.
그런데 요즘은 그런 생각을 하지 않는 종원들이 차츰 들어나면서 종중과 종손가를 보존하는데 어려움이 많습니다. 한가람 같은 분들이 선도하여 종가의 위상을 복돗아 주시는데 많은 도움을 주시기를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chanseo
2021-10-16 18:47
이제 대종손은 힘이 없어졌고
대종손이 이어오든 전통적 위세는 대종중 임원들에게 넘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일반 종원들도 대종손보다는 대종중 임원들을 더 존중하는 듯합니다.
   
이름아이콘 紫雲
2021-10-25 17:18
전통을 가볍게 여기지는 않습니다.
대종손으로서의 품격은 스스로가 지켜가야합니다.
상속받은 재산이 있고 그 재산의 상속세를 대종중의 공적재산으로 이용하기 전에 상속받은 재산을 전부 매각하더라도 대종중의 재산을 이용하지않았더라면 하는 마음입니다. 그랬을때 대종중과 종원들은 대종손이 곤궁에 처한다면 어찌 가만히 있겠습니까?

지금이라도 대승적 차원에서 스스로 해결할 것은 해결하시고 대종중을 지켜나가야 합니다.
대종손이라할지라도 반남박씨 후손 중 한 사람입니다. 더구나 대종중의 재산이 내 재산이라는 생각을 하고 계신다면 이는 시대착오적인 생각입니다. 대종중의 재산은 반남박씨 모든 후손의 공동자산입니다.
   
이름아이콘 chanseo
2021-10-27 14:41
대종손이 수백년 동안 소유/관리해 오다가 대종중으로 편입된 문산땅(새롬빌딩 포함)은
원래 7세 참판공의 위토라고 합니다.
따라서 그것을 <반남박씨 모든 후손의 공동 자산>이라고 단언하는 것은
정서적으로 어쩐지 좀 어색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현재 상황에서 형식상으로야 그렇게 말할 수는 있을지 모르지만 말입니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022 어른을 모시는 대종회를 앞두고 [2] 예진 2021-12-05 82
6021 넓게 더 높이~~ 大聖//無陵 2021-12-05 66
6020 도유사의 거주 지역? [1] 4kraphs8 2021-12-05 86
6019 차기 대종중 도유사님 추천 [6] 大聖//無陵 2021-12-04 141
6018 파를 찾고싶습니다 [1] 리치박 2021-11-29 93
6017    Re..족보 담당자입니다. 관리자 2021-11-30 78
6016 부고(訃告) 元雨님 별세 [3] 관리자 2021-11-29 86
6015 오창공파(梧窓公派)종중 시제안내 관리자 2021-11-15 133
6014 박대서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2] 4kraphs8 2021-11-09 190
6013 박대서님의 글을 읽고(2) . . . . . 4kraphs8 2021-11-09 119
6012 박대서님의 글을 읽고 . . . . . 4kraphs8 2021-11-07 147
6011 질문 안녕하세요? 장학제도 관련해 궁금한 점이 있어 글 남깁니다. 죤죠니 2021-11-05 106
6010 답변    Re.. 장학생후보 추천에 대한 답변 관리자 2021-11-08 79
6009 2021년 야천종가 철원종중 세일사 후기 [2] 박양우 2021-10-25 255
6008 합천 위토조성에 힘써 행하신 연암할아버지를 생각해 봅니다 [1] 박광춘 2021-10-25 169
6007 대종중의 종토와 종재 [1] 한가람 2021-10-25 210
12345678910,,,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