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경신재
ㆍ작성일 2021-12-29 (수) 16:34
ㆍ추천: 0  ㆍ조회: 395       
ㆍIP: 121.xxx.28
세간에 영합하지 않고 이조판서를 사양한 朴師洙

세간에 영합하지 않고 이조판서를 사양한 朴師洙

-심재(沈宰 1722-1784)송천필담(松泉筆談)’에서-

 

 경술년(1730, 영조 6)에 풍릉군(豊陵君) 조공(趙公:趙文命)이 이조판서에서 우의정에 제수되자 좌의정 이집(李㙫)공이 장차 이조판서를 의망(擬望)하려 하였다. 하루는 상서(尙書) 박사수(朴師洙)가 상주목사(尙州牧使) 이협(李埉)을 불러 물었다.

 “그대의 증조 미강(眉江) 이경증(李景曾)공은 일찍이 당상관 가선대부(嘉善大夫)로서 전직(銓職)을 통하지 아니하고 곧바로 이조판서를 추천하였다고 하는데 그런 적이 있었느냐?”

 이협이 답하였다.

 “저희 증조부께서는 당상관으로 1년 계시면서 단지 승지만 지냈고, 가선대부로 2년을 계시면서 단지 병조참판을 지냈습니다. 그러면서 양전(兩銓)의 장()을 추천한 적이 있는데, 무슨 까닭으로 묻는 것입니까?”

 박사수가 말하였다.

 “어떤 사람이 와서 전하기를 좌상이 종증조(從曾祖)되는 모공(某公)이 현직(顯職)을 지낸 적이 없다고 여겨 곧바로 이조판서로 추천하려고 한다 하는데, 나는 장차 박모(朴某)를 후보로 추천하겠다고 했다고 하더군. 소문이 들려 놀라고 의아함을 이기지 못해 물어보는 거네.”

 이협이 말하였다.

 “그렇다면 공이 장차 이조판서가 되시겠습니다.”

 박사수가 말하길

 “이 무슨 말인가? 나는 품성이 너무 편협하고 일을 앞에 두고는 참지를 못하는데 내가 어찌 전형에 자리에 있으면서 세도(世道)를 행할 수 있겠는가? 송성빈(宋聖賓)의 기량과 재지(才智)라면 전형의 직책을 맡을 만하니, 내 마땅히 성빈을 대신 추천할까 하네.”

 라고 하고는, 즉시 좌의정의 집으로 갔다. 얼마 안 있어 송상(宋相)이 전 참판(參判)으로서 추천되어 이조판서에 제수되었다.

 요즘 사대부를 보면 한 등급 가자(加資)되는 것과 조그마한 통함과 막힘에도 반드시 동년배의 친구를 함정에 밀어 넣으려고 밤낮으로 분경(奔競)하는 이들이 많다. 박공과 같은 이는 아마 둘도 없을 것이다.

 

박사수(朴師洙, 1686-1739 諡 文憲)南逸公 朴應男6世孫.

   이협(李埉, 1696-1769)은 박사수의 고모(姑母)의 아들.

   성빈(聖賓)宋寅明(1689-1746, 諡 忠憲)의 자()이다.

   
이름아이콘 한가람
2021-12-29 17:47
18세.   박사수(朴師洙) 1686~1739   應男--東燾--垓--世冕--泰定--弼明--師洙  
호는 내헌(耐軒)․내재(耐齋). 대사헌 필명(弼明)의 아들이다.
1714년(숙종 40)생원으로 참봉이 되고,
1723년(경종 3)증광문과에 장원급제하여,
1727년(영조 3)승지가 되었으며, 그 이듬해 대사성이 되었다.
   그뒤 다시 대사헌․영남(嶺南安撫使)․대사간을 거쳐 판결사(判決事)가 되었는데, 이때 영조의 명을 받아
   송인명(宋寅明1689~1746)과 함께 신임사화의 전말을 밝힌 《감란록 勘亂錄》 찬수의 명을 받았다.
   그는 왕의 뜻에 따라 송인명과 함께 탕평책을 주도하여갔다. 뒤에 그는 당인이라고 하여 《감란록》 찬수의 일을
         사직하고, 대신 조현명(趙顯命)을 중용할 것을 청하였다.
1731년 황해도관찰사 이후 평안도관찰사와
1738년 예문관제학을 거쳐 호조판서를 역임하였다.
우참찬으로 재직하던 중 죽었다.
좌찬성에 추증되었다.
그림에도 뛰어난 재주를 보였으며, 특히 (竹畵)에 능하였다. 시호는 문헌(文憲)이다. 贈    左贊成
양무원종1등공신(왕실도서관 장서각 디지털 아카이브)
   
이름아이콘 종산
2022-02-26 18:43
문중의 여러 역사의 인물 소개는 대종중 종사유사의 소관인데. 종사유사의 글은 하나도 안 올라오고 평 종원들의 글이 주로 올라오는데, 앞으로는 대종중에서 종사유사가 해야 할 일을 찾아서, 좋은 소식을 종원들에게 많이 알려 주시기를 바랍니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033 9급 말단서 국세청 '넘버3' 오른 박찬욱 서울청장 한가람 2022-04-13 186
6032 찬욱 전 도유사님을 추념하며 송당 2022-04-13 114
6031 [부고] 찬욱 전도유사님 별세 [1] 관리자 2022-04-13 145
6030 2004년 평도공 한식절사 한가람 2022-04-07 126
6029 각축문 본문과 해설문 종산 2022-03-27 147
6028 일반 법무법인 더가람 박찬향 변호사 부윤공파 [1] 박창서 2022-03-10 247
6027 역사드라마 태종이방원으로 보는 우리 문중 이야기 박광춘 2022-03-07 225
6026 일반 제사의가치를 알아보자. [1] 종산 2022-02-26 143
6025 신계공파종회 2022년도 제1차 이사회 개최 [1] 석촌고분 2022-02-10 226
6024 세간에 영합하지 않고 이조판서를 사양한 朴師洙 [2] 경신재 2021-12-29 395
6023 종원 여러분들의 고견을 듣고 싶습니다. 박광춘 2021-12-15 356
6022 대곡동 묘역 제각 [1] 종산 2021-12-12 313
6021 어른을 모시는 대종회를 앞두고 [2] 예진 2021-12-05 449
6020 도유사의 거주 지역? [2] 4kraphs8 2021-12-05 326
6019 차기 대종중 도유사님 추천 [6] 大聖//無陵 2021-12-04 422
6018 파를 찾고싶습니다 [1] 리치박 2021-11-29 413
12345678910,,,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