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박창서
ㆍ작성일 2019-01-09 (수) 07:13
ㆍ홈페이지 http://cafe.daum.net/bannampark
ㆍ추천: 0  ㆍ조회: 152       
ㆍIP: 118.xxx.34
㉓박세당 '서계집'
모바일 전용 고전의 향연 - 옛 선비들의 블로그 ㉓박세당 '서계집'
한국고전번역원
공유하기
고전산책 다른 글 보러가기
고전산문
2019년 1월 9일 (수)
한국고전번역원-서울신문 공동기획
고전의 향연 - 옛 선비들의 블로그
㉓박세당 '서계집'
#우암의 학문 권력이 사문난적 굴레를 씌우다
1700년 4월 12일, 성균관 유생 홍계적 등 180명이 숙종에게 상소해 서계(西溪) 박세당(朴世堂·1629∼1703)이 지은 ‘사변록’(思辨錄)과 ‘이경석신도비명’(李景奭神道碑銘)을 불태워버리기를 청하면서 말한다.
 


온 세상으로 하여금 주자(朱子)의 말은 헐뜯을 수 없고 송시열의 어짊은 모함할 수 없으며, 성인을 업신여기고 정인(正人)을 욕하는 죄는 징계하지 않을 수 없음을 분명히 알도록 하소서.

 


▲박세당의 초상. 서계문화재단 제공

 

성인에 버금가는 주자를 헐뜯고 바른 사람인 우암 송시열을 모욕한 서계를 단죄하지 않을 수 없다는 말이다. 이 상소로 서계는 일흔다섯의 나이에 삭탈관작과 문외출송의 명을 받고 이어 전라도 옥과로 유배되는 처분을 받는다.
 

이 상소가 나오게 된 직접적인 계기는 서계 생전에 마지막으로 지은 ‘이경석신도비명’ 때문이다. 이에 앞서 이경석은 조선이 청나라에 항복한 뒤 “문자를 배운 것을 후회한다”면서 청 태종의 공덕을 찬양하는 ‘삼전도비문’을 지은 바 있다. 서계는 이경석의 신도비명에서 그의 ‘삼전도비문’ 찬술이 불가피한 일이었음을 피력한다. 그리고 송시열과 이경석을 올빼미와 봉황에 견주면서 “불선한 자는 미워할 뿐, 군자가 어찌 이를 상관하랴”라고 해 송시열을 불선한 소인배로 깎아내린다.
 

성균관 유생이 서계를 단죄할 빌미로 삼은 것은 이경석의 신도비명이었지만, 그 이면에는 ‘사변록’에 대한 노론의 의구심과 분노가 깔려 있었다. ‘사변록’은 ‘논어’, ‘맹자’, ‘중용’, ‘대학’을 주석한 주자의 ‘사서집주’를 서계가 비판적 시각에서 새로운 해석을 가한 책이다.
 


▲박세당이 벼슬을 버리고 학문 연구와 후진 양성에 힘쓰던 의정부시 장암동 소재 박세당의 사랑채. 현재는 바깥사랑채만 남아 있다. 서계문화재단 제공

 

#현실에 끝내 고개 숙이지 않다
송시열을 모욕하고 주자에게 반기를 들었으니 주자를 성인시하고 송시열을 ‘조선의 주자’로 여기는 노론의 분노는 지극히 당연한 것이었다. 노론은 서계를 이단으로 몰아 ‘사문난적’(斯文亂賊) 굴레를 씌웠다. 이때 송시열은 이미 죽고 없었지만 그의 학문 권력은 이토록 강고했다. 이런 상황을 예견이라도 했던 것일까. 서계는 ‘사변록’을 완성하고 나서 ‘좀’이란 시에서 자신의 운명을 이렇게 자조한다.
 

좀이라는 놈 평생 책 속에서 살면서
다년간 글자를 먹더니 눈이 문득 밝아졌네
뉘에게 인정받으랴 그래 봐야 미물인 걸
경전 망쳤단 오명만 영원히 뒤집어쓰겠지

  그러나 시는 시일 뿐이다. 서계의 진짜 생각은 달랐다. 서계는 ‘사변록’ 서문에서 “육경(六經)의 귀결처는 하나지만 거기에 이르는 길은 여러 갈래이므로 다양한 견해가 수용되어야 육경의 대체가 온전해질 수 있다”고 역설한다. 주자만을 맹신하던 당시 학문 풍토를 정면으로 비판한 것이다. 서계는 죽음을 몇 해 남겨 두고 스스로 묘표를 지어 또 이렇게 말한다.
 

맹자의 말씀을 매우 좋아한다. 차라리 외롭고 쓸쓸하게 지내며 남과 합치되는 바가 없이 살다 죽을지언정 이 세상에 태어났으면 이 세상에 맞춰 살면서 남들이 선하다고 해 주기만 하면 그만이라고 여기는 자에게 끝내 고개 숙이거나 뜻을 굽히지 않겠다고 다짐하였다.
 

여기서 “세상에 맞춰 살면서 남들이 선하다고 해 주기만 하면 그만이라고 여기는 자”는 공자가 말한 ‘향원’(鄕原, 사이비 군자)에 대해 맹자가 그 의미를 부연한 말이다. 맹자는 또 향원을 ‘더러운 세상에 영합하면서 스스로 옳다고 여기지만 요순의 도에는 들어갈 수 없는 자’로 묘사한다. 서계의 짧은 말 속에는 이런 의미맥락이 숨어 있다. 무덤에 들어가서도 향원에 불과한 자에게 고개 숙이거나 뜻을 굽히지 않겠다는 다짐이다.
 
#미완의 꿈-석천동 은거
세상 사람치고 은거를 꿈꾸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서계도 그런 꿈을 꾸었다. 서계는 마흔이 되던 1668년, 벼슬에서 물러나 양주 석천동에 은거한다. 지금의 경기 의정부시 장암동 수락산 골짜기다. 서계는 30년을 넘게 이곳에서 살다가 이곳 언덕에 묻혔다.
  스스로 보기에도 재주와 역량이 보잘것없어 큰일을 하기에 부족한 데다 세상도 날로 도가 쇠해져 바로잡을 수 없다고 여겼다. 마침내 벼슬을 버리고 물러나 도성에서 30리 떨어진 동문 밖 수락산(水落山) 서쪽 계곡에 은거하였다. 그 계곡을 ‘석천동’(石泉洞)이라 이름하고, 이로 인해 스스로 ‘서계초수’(西溪樵)라 일컬었다.
-서계초수묘표(西溪樵墓表)

  하지만 은거한다고 세상과 오롯이 멀어지기는 쉽지 않다. 아무리 깊은 곳이라도 속세로 통하는 길은 나 있게 마련이다. 그 길 너머에는 가까운 피붙이가 있고 그리운 벗도 있으며, 학문적 동지도 있고 적도 있다. 서계는 소론의 거두인 윤증을 비롯해 8촌 아우 박세채, 처남 남구만 등과 교류했다. 우참찬 이덕수, 함경 감사 이탄, 좌의정 조태억 등은 서계의 문하로서 정계에서 활약했다. 이래저래 세상과 얽힐 수밖에 없었다. 그렇기에 서계의 은거는 미완의 꿈이었다. 사문난적으로 몰린 게 그 반증이다.
 
▲경기 의정부시 장암동 석천동 북쪽 언덕에 있는 박세당의 묘소와 묘표. 묘표는 최근에 조성됐다. 문화재청 제공

 

#두 자식을 먼저 보낸 아비의 슬픔
게다가 서계의 만년은 그야말로 기구했다. 환갑을 전후해서 4년 사이에 큰아들 박태유를 병으로 잃었고, 촉망받던 작은아들 박태보마저 잃었다. 박태보는 인현왕후 폐비를 반대하는 소를 올렸다가 숙종의 노여움을 사 국문 끝에 죽었다. 박태보를 미워했던 송시열조차 그의 죽음에 눈물을 흘리고 박태보의 이름을 함부로 부르지 말도록 자손에게 경계하였다는 기록이 숙종실록에 보인다.
  자식을 둘씩이나 앞세워 보낸 아비의 슬픔이 어떠했겠는가. 박태보를 잃은 이듬해 섣달에 서계는 ‘달자(達者)가 어리석다고 욕할까 봐 함부로 슬퍼하지도 못하고’ 이렇게 울음을 삼킨다.
  일 년이 다하도록 아무런 의욕이 없고
종일토록 내내 기쁜 일 드물구나
자식이 죽으면 그래도 아비가 묻지만
아비가 늙으면 다시 누가 보살피랴
-섣달그믐에 소회를 털어놓다

  #시인이기를 거부했던 서계
서계의 시와 문은 간결하다. 군더더기가 없다. 얼핏 보면 깡마른 고목 같다. 그러나 그 속에는 생명이 꿈틀댄다. 그렇지만 서계 자신은 시인이 되기를 거부한다.
    시인이 되느니 차라리 쓸모없는 사람이 되는 게 낫다. 시인이 되기를 바라는 것은 자그마한 명성을 갖고 싶어 하는 것이다. 하지만 명성은 남이 주는 것이고 쓸모없음은 내가 하기 나름인 것이니, 남이 주는 명성에 얽매여 살까 보냐.
-한인(閑人)시의 시서(詩序)

 
서계는 남에게 인정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을 위한 학문을 했다. 그래서 그는 시인이 되기보다는 차라리 쓸모없는 사람이 되길 원했다. 서계가 현실에 고개 숙이지 않고 당당히 자신의 길을 갈 수 있었던 힘은 일견 어리석어 보이기까지 하는 이런 완고함에서 나온 것이고, 그 문학적 성취와 학문적 결실은 문집인 ‘서계집’을 비롯해 ‘사변록’, ‘신주도덕경’, ‘남화경주해산보’, ‘색경’으로 남아 있다.
   

■서계집(西溪集)
조선 후기 소론계 학자이자 문인인 서계 박세당의 시문집이다. 1권에서 4권까지는 800여편의 시(詩)가, 5권에서 16권까지는 소차(疏箚), 서(書), 서(序), 기(記), 제문(祭文) 등이 실려 있다. 17권에서 22권은 2차에 걸쳐 추각된 것으로, 간독(簡牘), 시장(諡狀), 연보(年譜)가 실려 있다. ‘한국문집총간’ 134집은 추각본이 모두 포함된 22권본으로 정리됐고, 한국고전번역원에서 이를 저본으로 해 2006년부터 2009년까지 4년에 걸쳐 4권의 번역서를 완간한 바 있다.
글쓴이김낙철
한국고전번역원 교수
  • 『위의 고전산책 내용에 대하여 의견/소감/문의 사항이 있으면 받은 메일의 '답장' 기능을 이용하여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 『우리 원 홈페이지에 ‘회원가입’ 및 ‘고전산책 메일링서비스 신청하기’ 메뉴를 통하여 신청한 분은 모두 고전산책을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고전산책 메일링신청 바로가기]
  • 『고전산책을 개인 블로그 등에 전재할 경우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시기 바랍니다.
  • 『메일링서비스의 수신을 원하지 않으면 해지하실 수 있습니다. [해지하기 바로가기]
한국고전번역원한국고전종합DB한국고전자문서비스고전번역교육원
(03310) 서울특별시 은평구 진관1로 85 한국고전번역원 고전정보센터
Tel : 02-350-4933, Fax : 02-350-4996, E-mail : gojeon@itkc.or.kr












카페회원들의 안전을 위해 iframe 태그를 제한 하였습니다. 관련공지보기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24 선조 유물 유적 찾기 1 한가람 2019-05-05 167
5823 경기 북부지회 총회 개최 한가람 2019-05-05 100
5822 동추공 新碑 수립 준공식 한가람 2019-05-01 107
5821 진안 숭모사 춘계제향 거행 관리자 2019-04-30 110
5820 '갑질→별건수사 논란' 박찬주 前대장, 2심서 뇌물 모두 무죄 박창서 2019-04-27 135
5819 경기북부지회 정기총회 안내 한가람 2019-04-26 123
5818 질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3] 4kraphs8 2019-04-24 157
5817 질문    Re..세양공의 출생? 박창서 2019-04-25 104
5816 질문    Re..대종중과는 관련없음 한가람 2019-04-24 110
5815 질문       Re..대종중에서 알고 있어야 할 문제 4kraphs8 2019-04-24 102
5814 갑자보(1924) 간행을 위한 通文 한가람 2019-04-18 99
5813 오창공파종중 정기총회 안내 관리자 2019-04-12 105
5812 초대주미공사 문익공묘소 참배3 [1] 관리자 2019-04-11 140
5811 남곽공파 정기총회 안내 관리자 2019-04-11 90
5810 초대주미공사 박정양묘소 참배2 한가람 2019-04-07 133
5809 "법고창신" 박대서 2019-04-07 103
12345678910,,,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