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한가람
ㆍ작성일 2018-11-18 (일) 04:19
ㆍ추천: 0  ㆍ조회: 166       
ㆍIP: 114.xxx.152
문강공 야천 박소의 묘지 전설

진조당댁 문헌의 기록을 보면 진조당선생과 야천(휘박소)선생과는 우의가 돈독하여 자주 왕래하였고, 후손들까지 신의와 정의를 잊지않고 깊이 간직하고 있다.


야천선생(반남박씨)댁과 우리 벽진이씨 진조당(세칭이광이진사)선생댁과의 세전실화가 있어 기록해본다.
야천선생이 병환으로 임종을 짐작하고 부인에게 말하기를 "성주 이진사댁<생원>에 사람을 보내 나의 임종을 알리고 묘탑를 잡도록 부탁하라고" 하였다.
부인은 즉시 노비를 보내 이 사실을 전하였다.


이 소문을 접한 이진사는 즉시 야천선생댁(합천묘산)을 방문하여 도착하니 야천선생은 이미 운명하셨고 부인이 보고 버선 신은발 그대로 마당까지 뛰어나와 오빠라고 부르며 반갑게 영접하였다.
이진사는 부인과 상의하여 장사는 유월장으로 정일하고 묘탑(묘쓸자리)까지 잡아놓고 "이진사 왈 이 묘탑은 후손중 고관대작이 나고 관료가 이여진다고 예언하였다".


그때 야천선생댁은 가난하여 윤씨라는 인척(관계미상)의 도움으로 가사를유지 해오고있는 행편이였는대 유월장기중에 이 윤씨가(촌수미상)에 초상이 낟는대 이진사가 잡아놓은 야천선생의 묘탑을 양보해달라고 요구하였다.
부인의 응답이없자 너들은 이진사에게 다시 부탁하면 되겠지만 나는 부탁도 못하니 양보하라고 더욱 강역히 요청하였다.


불득이 부인은 이진사에게 이 사실을 아뢰니 "이진사는 부인의 딱한 사정은 이해하나 그른 묘탑를 다시 구할수 없다고하며 묘책을 알려주었다.
그 묘책은 윤씨가에 그 묘탑를 일단양보 해주고 장일전야에 산아래잇는 소지(小池, 沼池)에서 묘터까지 포대를 깔고 파놓은 묘탑 관구자리에 물을 갓다붓도록 하라고 부인에게 말하였다.
그리하면 윤씨가 와서 이 관경을 보면 필경 행상을 다른산으로 옮겨 갈것이다라고 하였다" 부인은 노비녀들에게 이진사가 말한 묘책대로 지시하였다.


그 후 윤씨가에서는 장사준비를 마치고 장사당일 행상을 차려 산에 도착하여 파놓은 묘탑 관구자리를 보니 물이 가득히 차있었다.
이 관경을 보고 윤씨는 이진사도 별수없구만 하며 행상을 돌렸다고 전하고 있다.


그후 부인은 유월장기를 끝내고 남편인 야천(휘박소)선생의 분묘를 그 자리에 씃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794    Re.. 한가람 2019-03-03 103
5793 반남박 애국지사 [2] 한가람 2019-03-01 174
5792 신계공(휘.연)파종회 제23회 정기총회 [1] 반월동 2019-02-27 79
5791 새마을금고 이사장 당선 [6] 박돈서 2019-02-25 278
5790 도정공파 종중 종회 열림 [4] 박명서 2019-02-23 165
5789 자유게시판에 글 어떻게 내리나요 [1] 멋진승냥이 2019-02-16 108
5788 시 한수 종산 2019-02-15 62
5787 제목: 반남박씨의 결혼 [3] 멋진승냥이 2019-02-14 198
5786 ㉔박지원 '연암집' 박창서 2019-02-13 110
5785 장학사업과 광고사업 제안 [3] 대관세찰 2019-02-07 126
5784 오창집을 읽으며 [1] 박대서 2019-01-17 162
5783    Re..오창집을 읽으며 박대서 2019-01-19 95
5782       감회... 박대서 2019-01-26 95
5781 Re..대종중에 문의 드리는 말씀 [2] 관리자 2019-01-14 314
5780 큰 여울 [2] 박대서 2019-01-12 139
5779 子에 대한 경칭 [2] 한가람 2019-01-11 167
12345678910,,,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