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관리자
ㆍ작성일 2014-10-07 (화) 04:19
ㆍ추천: 0  ㆍ조회: 12757       
ㆍIP: 114.xxx.237
정경부인 거창신씨 비문

居昌 愼氏 碑文

維我五代祖考贈贊成公有元配曰居昌愼氏司直汝修之女葬在三嘉之揄谷坤坐原玄孫奉化守泰迪捐俸托諸 夫人親族之居山下者愼君命翊俾伐石表墓嗚呼孤墳荒阡邈在遐鄕子孫不得以時展省且將二百年幾何不至於堙廢而無徵今泰迪氏乃能爲此事泰先之孝斯己至矣愼君又能盡心經紀功且告僝以弼亦在後孫之列遠來相故追遠興感不覺涕泗之集遂出官帛以相刻侵仍敢自書其面而記其陰如此云

上之三十四年戊子十月壬申五世孫通政大夫守全羅都觀察使弼明謹書

거창 신씨 비문

우리 오대 할아버지 증 찬성공께 원 배필이 계셨으니 곧 거창 신씨 사직 여수의 따님이다.

장지가 삼가(三嘉: 합천이 옛지명인 듯)의 유곡(楡谷) 곤좌의 언덕에 계셨는데 현손 봉화군수 태적(泰廸)께서 녹봉을 희사하여 부인의 친족이 사는 산 아래 사람들에게 맡기니 愼君 命翊이 돌을 다듬어 묘표를 하였다.

오호라!

외로운 무덤이 수풀에 묻혀있는데 아득한 시골이 되어서 자손들이 때에 성묘하지 못하여, 또 장차 이백년이 되어가니 어찌 황페 하여 징험할 곳이 없어 지지 않으리오

금번 태적께서 이 일을 하게 된 것은 선대를 받드는 효성의 지극함에서 이다.

신군 또 한 마음을 다하여 일을 경영하여 일이 이루어졌음을 알려오니 필명(弼明)도 후손의 한 사람으로 멀리서와 도운 까닭에 추원하는 감회로 깨닫지 못하는 사이에 눈물이 흐른다. 마침내 관에서도 면포를 내어 刻石을 도왔다. 이에 감히 내 스스로 전면의 글씨를 쓰고 陰記를 이와 같이 기록한다.

상지 숙종 삼십사년 무자 시월 임신 오세손 통정대부 수 전라도 도관찰사 필명 근서


위의 비문은  판관공파  찬수님께서 번역해 주셨습니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046 세양공후 집의공 파주목사공 금성부원군 시제 봉행 관리자 2014-10-21 12927
6045 조선의 다산왕은 누구 관리자 2014-07-03 12915
6044 祝 박찬순님 '한국소설작가상' 수상 관리자 2014-01-16 12876
6043 근하신년 관리자 2013-12-30 12824
6042 근사록 관리자 2014-01-17 12802
6041 추기석전 관리자 2014-08-25 12778
6040 정경부인 거창신씨 비문 관리자 2014-10-07 12757
6039 7월 교양강좌 개최 관리자 2014-07-31 12660
6038 박주수(翼獻公) 묘역 관리자 2014-10-27 12503
6037 의인왕후 관리자 2014-08-07 12201
6036 김문수 경기지사, 서계고택 노강서원 방문 관리자 2014-02-17 12197
6035 추계 종묘대제 참반 관리자 2014-11-04 12157
6034 세보편찬위원회 직통전화 해지 안내 관리자 2013-12-26 12098
6033 노강서원 추향제례 관리자 2014-08-25 12034
6032 세양공 배위 통진현부인 순흥안씨 불천위 제사 봉행 관리자 2014-08-06 12029
6031 강원 감영제 참석 관리자 2014-10-27 11795
12345678910,,,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