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백성기
ㆍ작성일 2016-03-26 (토) 11:55
ㆍ홈페이지 http://www.bannampark.co.kr
ㆍ추천: 0  ㆍ조회: 487       
ㆍIP: 175.xxx.221
♡ 70代 前後의 우리의 人生 ♡
♡ 70代 前後의 우리의 人生 ♡




♡ 延命하며그 지긋지긋한 허기진 보릿고개를
슬픈 運命으로 넘어온 70代 前後의 우리의 人生 ♡

우리네 人生길이 아무리 고달프고 힘든
가시밭길이라고 말하지만
우리가 걸어온 人生 旅程은
왜 그리도 險難했고 눈물로 얼룩진
恨많은 歲月이었나요.

찢어지게도 가난한 이 땅에 태어나
淸楚하게 돋아나는 새순 같은 나이에
戰爭이 뭔지 平和가 뭔지도 모른 체
하루 끼니조차 解決하기 어려워
감자밥 고구마 밥 시래기죽으로 꽃다운 젊은 날들-

돌아보면 굽이굽이 눈물겨운 가시밭길
그 길고도 險難했던 苦難의 歲月을
당신은 어떻게 넘어 왔는지요?

지금은 無心한 歲月의 波濤에 밀려
肉身은 이미 여기저기 성한데 하나 없고
주변의 아까운 지인들은 하나 둘씩
불귀의 객으로 사라지고 있는 이때
精神은 자꾸만 혼미해가는 黃昏길이지만
그래도 지금까지 힘든 歲月 잘 견디며
子息들 잘 길러 父母義務 다 하고
무거운 발걸음 이끌고 여기까지 왔으니
이제는 얽 메인 삶 다 풀어 놓고
잃어버렸던 내 人生 다시 찾아
남은 歲月 後悔없이 살다 갑시다.

人生 나이 70을 넘으면
이성의 벽이 허물어지고
가는時間 가는順序 다 없어지니
男女 區分없이 負膽 없는 좋은 친구 만나
山이 부르면 山으로 가고
바다가 손짓하면 바다로 가고
하고 싶은 趣味生活 마음껏 다 하며
남은 人生 後悔없이 즐겁게 살다 갑시다.

한(恨)많은 이 世上 어느 날 갑자기
소리 없이 훌쩍 떠날 적에
돈도 名譽도 사랑도 미움도
가져 갈 것 하나 없는 빈손이요.

同行해 줄 사람 하나 없으니
子息들 뒷바라지 하느라 다 쓰고
쥐꼬리만큼 남은 돈 있으면
自身을 爲해 아낌없이 다 쓰고
행여 라도 사랑 때문에
가슴에 묻어둔 아픔이 남아있다면
미련 없이 다 떨쳐버리고
"당신이 있어 나는 참 幸福합니다"라고
眞心으로 얘기할 수 있는 친구들 만나
남은 人生 健康하게 後悔없이 살다 갑시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0 호장 박 원 … 2016-03-28 481
299 수단관계질문 박찬이 2016-03-28 473
298    답변 작성중 관리자 2016-03-28 469
297 세보편찬 질의에대한 답변을접하고 박승진 2016-03-28 468
296 당부의 말씀 관리자 2016-03-28 510
295    Re:세보, 족보, 시조, 선조에 대한 논쟁을 보면서 박창서 2016-03-28 577
294 계보도에 관해서? 박인명 2016-03-28 474
293    검토중입니다. 관리자 2016-03-28 400
292    박기우씨의 글에 대한 판관공파의 입장... 박찬극 2016-03-28 533
291 제 8차세보편찬 4대 목표 및 구입의무 박창서 2016-03-28 534
290 시조 선조와 족보 세보에 대한생각 박창서 2016-03-28 766
289    세우씨의 선조 와 시조에 대한 논리의 잘못된점을 알려드립닌.. 박찬문 2016-03-28 484
288 세대(가정) 별 수단 작성 요령 박희서 2016-03-28 475
287 반남학당(구 반남학교)명칭 변경 박찬주 2016-03-28 488
286 세보편찬위원회에질의 박승진 2016-03-28 486
285    세보편찬위원회 질의 관리자 2016-03-28 477
1,,,361362363364365366367368369370,,,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