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소성
ㆍ작성일 2020-10-31 (토) 23:34
ㆍ추천: 0  ㆍ조회: 390       
ㆍIP: 220.xxx.199
五十年代의 潘南宗中

五十年代의 潘南宗中

                                                       南郭公后 釗成

1945년 8․15 解放, 1948.8.15 大韓民國 政府樹立과 1949.6.21 農地改革, 1950년 6․25 戰爭勃發, 1953년 7,27停戰協定 등 激變期를 거치는 과정에서 五十年代 반남박씨 대종중의 활동상황을 정리해본다.

                                                                <潘南會報 創刊號를 中心으로>



 

52년 壬辰仲秋 대종회

大田 판암동 贊興氏家 100여명

勝薰 都有司推戴


 

53년 4월 春季宗會

대전 판암동 찬흥씨家에서,

찬흥씨家에 대종중 임시사무소 설치,

族譜發刊 發起



 

54년(갑오) 4월 춘계대종회

대전 齊斗씨家에서 定期總會, 120여종원

族譜編纂任員 구성,

族譜編纂委員長 勝薰(서울)

副委員長 啓陽(서울) 履陽(충북) 禹緖(충남)

總務委員 勝敦(충남)

財務委員 贊興(충남)

校正委員 弘緖(충남) 贊鳳(충남)

審査委員 齊昇 洪緖 贊暎 錦緖 贊勉 澈 勝圭 斗陽 勝斗 定緖 勝彦


 

55년 을미 3월 20일 춘계종회

90여명

1 宗閣建築의 件,

2.財團法人設定의 건 議決



宗閣期成會任員

會長 勝薰

副會長 啓陽 贊勉

總務委員 泳範

財務委員 贊興

營繕委員 壬緖 鶴緖

幹事 弘緖

監事 勝華 洪緖

常任委員 承壽外 68人


 

56년 10월10일 潘南會報 創刊號 發刊

編輯者 錦緖(南郭公 后)

發刊人 壬緖


 

58년 戊戌譜發刊

大宗中任員

都有司 勝薰

總務有司 贊興

常務有司 泳範

財務上有司 勝稷(南郭公 后)

財務下有司 璇陽

外務上有司 勝夏

外務下有司 勝敦

顧問 齊昇 齊斗 啓陽 勝華 勝燁 贊勉 禹緖

監事 周緖 官緖 勝行

平委員長 履陽(충북)

平委員 春緖(충남) 勝駿(충남) 昌緖(충남) 侖陽(충북) 勝興(서울) 完緖(서울) 勝允(경기)

           錦緖(전남) 贊琪(전남) 泳緖(전북) 鳳陽(전북) 勝完(경남) 勝根(경남) 洪緖(경북)

           贊暎(경북) 祐緖(경북)


❉ 위를 보면 五十년대 대종중사무소는 대전에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당시 활동하시던 분(위에서 거명된 종인)들이 어느 집안인지 궁금하다


 

農地改革(1949.6.21)과 반남 位土


 

① 당시의 정세

북한은 1946년 3월 지주의 농지를 無償沒收하여 소작들에게 無償分配하였다.

자신의 토지를 갖게 된 소작인들이 토지개혁을 절대적으로 환영하여 공산주의 기반을 확장할 수 있는 결정적 계기를 마련한다.

반면 전 국민의 70%의 농민 중 80%가 소작농인 남한은 1948년 8월15일 대한민국 정부를 수립한다. 토지를 無償分配 받은 북한의 소작농민들에 비해 남한의 소작농민들에게 농지개혁문제는 농민들에게 최대 관심사였다.

 

당시 경제구조에서 농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이었고, 농민 절대다수가 소작농이었다.

농민들에게 '농지', '토지'는 가장 큰 관심이었지만, 미군정은 소작료를 3분의 1로 낮추고 소작권 부활만 했을 뿐 구체적인 농지 및 근본적인 토지개혁 의지는 없었고 현상유지하기만을 바랄뿐 농지개혁에는 소극적이었다.

 

반면, 38선 이북에서는 일찍이 북조선 임시 인민위원회에서 1946년 토지 및 농지개혁이 토지상한선 5정보로 무상몰수, 무상분배되는 제도가 실시되었기에 대한민국의 늦은 농지 및 토지개혁은 농민들에게 불만을 고조시키는 요인이 되었다.

남한 농민들은 북한 농민들을 부러워하고 북한 김일성을 찬양하는 분위기가 형성되었다.

 

1948년에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면서 농민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농지개혁이었다.

농민들의 농지 및 토지개혁에 목소리가 높아지자, 제1공화국정부는 1949년에 농지개혁법을 제정하게 된다. 이 농지개혁법이 처음 제정되었을 당시, 지주세력들이나 농민들 양측 다 반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았다.

 

1950년 3월에 농지개혁법 개정안 및 동법 시행령, 같은 해 4월 농지개혁법 시행규칙이 공포되면서 법적,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고, 같은 해 5월에 농지개혁법이 실시되었다.

농지개혁법에서도 미군정의 귀속농지 매각사업에서와 마찬가지로 해당 경지의 현소작인에게 우선적으로 불하하도록 하였으며, 지주소유 상한선 3정보와 거주지로부터 8km 이내라는 제한을 두었다.

귀속농지 매각사업에서와는 달리 1년 소출의 1.5배를 매각지가로 산정하여 매년 소출의 30%씩 5년간 균등 상환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한 달 여 후인 1950년 6월 25일에 한국전쟁이 발발함에 따라 농지개혁법의 전면 실시는 연기되었다.

1951년에는 귀속농지 특별조치법이 시행되면서 1948년 분배된 귀속농지도 농지개혁법의 상환조건을 준용하도록 하였다. 이렇게 되자 귀속농지와 매수농지의 분배 및 상환 업무를 별도로 할 필요가 없게 되었고, 1952년 4월 농림부 직제개정을 통해 기존의 농지국(내국)과 귀속농지관리국(외국)을 통합하여 농지관리국을 설치하여 농지개혁을 담당하게 하였다.

1953년이 되어서야 본격적으로 시행하여 개인에 불하하도록 실시하였다. 1950~1970년간 농지개혁법에 의해 매수/분배된 농지는 34만 2,365정보로 지주 사찰 종중 농지이다.

1994년에 '농지법'이 제정됨으로써 농지개혁법은 폐지되었다.


 

② 반남위토

일반 지주들에게 몰수대상에서 제외되는 농지는 3정보의 자경, 자영농지이며 墳墓는 1기당

600평이었으므로 반남토지의 대부분 몰수 분배대상이었다.

 

당시 전남북위수사령관 勝薰 선조의 지시를 받은 전남병사구사령부 법무관 정서(판광공후 전도유사 심서씨의 계씨),위수사령부 군속 학서(부솔공후)님이 소작인들을 회유하고 설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심서, 학서님이 소작인들을 회유할 때 누가 대상자인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산소를 관리하고

있던 남곽공후손들의 조언과 협조를 구할 수밖에 없었다.

소작인중 일부는 회피하여 회유하지 못하고 그들의 소작농지는 분배될 수밖에 없었다.

전란중 잠시 공산치하가 되는 사이 주변에 사는 반남박씨 일부는 소작인들의 질시 대상이 되어 지주 또는 반동으로 몰려 학살된 분도 여럿이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967 < 氵+ 米 + 田 > 4kraphs8 2021-01-09 414
5966 질문 이름 잘못 등재 이장님 2021-01-07 450
5965 질문    Re.. 전자세보 수정 등재 관리자 2021-01-07 468
5964 질문 오류 수정 어떻게 하나요? 박카스72 2021-01-05 337
5963 질문    Re..전자세보 수정 등재 관리자 2021-01-06 295
5962 답변 姓潘字 표기 관련입니다. 香泉 2021-01-04 438
5961 족보 반 자 표기 문의 금성인쇄사 2020-12-31 472
5960    Re..족보 반 자 표기 문의 한가람 2020-12-31 395
5959 세양공(世襄公) 불천위 기제사 봉행 관리자 2020-12-24 372
5958 제언 (5회 차)괴산, 철원 종토 임야 관리 및 관리인 선임 건 [6] 박양우 2020-12-10 571
5957 제언(4회 차)불법 점유 훼손한 문산 종토(2) - 최종옥씨 건 [4] 박양우 2020-12-05 590
5956 숙천부사공파종중 시제봉행 관리자 2020-12-01 444
5955 제언(3회차)불법 점유 훼손한 문산 종토(1) -허건영 씨 건 [5]+1 박양우 2020-11-28 587
5954 오창공파(梧窓公派) 종중 시제안내 관리자 2020-11-23 597
5953 반남박씨와 부통령 李始榮 家 소성 2020-11-22 750
5952 일반 남일공 시제봉행 변동안내 choonpark 2020-11-19 371
12345678910,,,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