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관리자
ㆍ작성일 2015-01-05 (월) 11:37
ㆍ추천: 0  ㆍ조회: 9877       
ㆍIP: 119.xxx.190
漢字 姓名(한자 성명) 되살리자

[발언대] 漢字 姓名(한자 성명) 되살리자
 입력 : 2015.01.05 03:00

 朴千緖 한국어문회 고문

지금은 신문에서도 한자 성명을 보기 어려운 세상이 됐다. 한글 전용(專用) 정책으로 한자를 못 배운 신문 독자층을 위해 한자 성명과 한글 이름을 병기(倂記)하더니 좀 지나 한글 이름만으로 표기했고, 이것이 인쇄 매체의 성명 표기 관행이 됐다. 우리나라 유명 인사 성명자(姓名字)를 알려면 일본 신문을 찾아봐야 한다는 얘기까지 생겨났다.



한글 이름 표기가 일반화돼 성씨 제도가 존재감을 잃어가는데도 대중은 큰 관심이 없는 것 같다. 한글 이름 제도는 한자(漢字) 성씨(姓氏)의 발음만 같으면 한글 종씨가 돼 원성씨는 자연히 실종될 수밖에 없다. ·씨는 다 이씨, ··씨는 정씨, ····씨는 강씨로 되는 것이다. 국립국어원이 '한자외래어 사용실태보고서'(19932)에 발표한 한국인 한자 성씨는 총 257성이지만, 이를 소리로 분류하면 108성이었다. 한글 이름 표기로 실종될 한자 성씨가 얼마나 많은가를 보여준다.



우리 민족은 성명자를 인간 존엄과 명예의 상징으로 여겼다. 한국인은 자손이 태어나면 집안 상징인 성씨와 그 안에서 서열인 항렬자(行列字), 자손을 위해 부모가 정성껏 선택한 한 자를 조합한 성명삼자(姓名三字)로 자손의 과거·현재·미래를 특정하려 했다. 따라서 한자 성명은 의미를 들어내려는 현명성(顯名性)과 다른 사람과 구별하려는 특정성(特定性)이 많다. 반면 한글 표기 이름은 동명이인(同名異人)이 많아져 그 특정성은 없고 사회악의 원인이 되는 익명성(匿名性)이 많아진다.



'범은 죽어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어 이름을 남긴다'는 속담처럼, 이름은 단순한 호칭이 아니라 사람의 역사·인격·명예를 상징하는 부호다. 한글 성명은 음()만 있고 일정한 뜻이 없어 현명성은 없게 된다. 또 뜻이 없으므로 '미아'초등학교는 '迷兒'초등학교로, '朱吉女'란 좋은 이름은 '주길녀' 또는 '죽일녀'로 희화(戱化)되기 쉽다.



우리 사회는 어른 이름자를 함자(銜字)라 하여 명예·인격과 동격으로 보았고, 남의 이름자를 높여주는 전통이 있었다. 이 얼마나 문화적·교육적으로 귀중한 전통 자산인가!



훌륭한 성명제도도 지금처럼 인쇄매체에서 표기하지 않으면 버려질 수밖에 없다. 한자 성명 제도를 계승하느냐, 영영 버리느냐는 문화적 영향력이 큰 신문 등 인쇄매체가 한국인의 한자 성명을 계승하겠다는 생각으로 지상(紙上)에 한자 성명 표기를 솔선해 가느냐에 달렸다.



박천서님은  도정공 휘 응인 후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092 2013 대종중및 각 소종중의 시제일정 관리자 2013-09-30 10348
6091 임진보 교정신청을 20일까지 마감 관리자 2012-05-10 10246
6090 平度公(諱 訔) 배위 진한국대부인 장흥주씨 기제사 관리자 2013-12-26 10154
6089 반남박씨 대종중 강원도지회 총회 관리자 2014-10-17 10153
6088 박승희, 인천시의회 제1 부의장 내정 관리자 2014-07-03 10106
6087 박동서 치매환자 ...전문병원 엽니다 관리자 2013-07-09 10096
6086 충익재 준공 관리자 2014-06-24 10050
6085 20세 박종익 처 연안이씨 열녀 정려 예조입안 문서 관리자 2010-06-01 10029
6084 2012년도 장학생 후보자 추천 관리자 2011-12-14 9985
6083 독립운동 박찬익 아들 독립운동가 박영준 신순호 결혼증서 관리자 2013-09-09 9964
6082 춘기 석전 (공자탄생 2562) 관리자 2011-05-09 9941
6081 광복군 작곡가 朴勝裕 관리자 2013-04-26 9923
6080 휘경원 현목 유비박씨 제향 관리자 2014-05-07 9916
6079 漢字 姓名(한자 성명) 되살리자 [1] 관리자 2015-01-05 9877
6078 거창 신씨 할머니 비문과 번역문 관리자 2013-11-10 9871
6077 종묘대제 관리자 2010-05-03 9851
12345678910,,,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