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박창서
ㆍ작성일 2016-12-08 (목) 11:39
ㆍ홈페이지 http://cafe.daum.net/bannampark
ㆍ추천: 0  ㆍ조회: 1387       
ㆍIP: 121.xxx.103
반남박씨 현행 항렬(行列)?

반남박씨 현행 항렬(行列)?

반남박씨항렬(行列)

반남박씨 항렬에 대한 고찰(돌림자)

항렬표 사진 2016.12.8

항렬行列 강정講定에 대하여 에 대한 생각

아래 사진이 안보이면 여기를 눌러 주세요

http://cafe.daum.net/bannampark/6Khs/1500

 
 1. 항렬(行列)이란 친족집단 내에서 계보상의 종적인 세대관계를 표시한 것이다.
종중에서 혈족사이에 세계위치를 분명히 하기 위한 문중의 법이다.
항렬자(行列字)란 이름 중에 한 글자를 공통적으로 사용하는 혈통이 같은 세대임을 나타내는
것으로서 ‘돌림자’라고도 한다.
종적인 세대에서 형제관계에 있을 때는 동항(同行), 위로 아버지와 같은 세대는 숙항(叔行),
조부와 같은 세대는 조항(祖行)이라 한다.
아래로 아들과 같은 세대는 질항(姪行), 손자와 같은 세대는 손항(孫行)이라 한다.
전통적 친족관계에서 항렬을 특히 강조하고 각 세대마다 일정한 순서에 따라서
이름 가운데 한 자를 공통으로 사용함으로써 상호 간의 세대관계를 쉽게 알 수 있다.
이같이 한 친족집단이 공통으로 사용하는 이름자를 항렬자라고 한다.
 
2. 그런데 최근에 발행된 우리 종중의 공식 문서에서는 어느 것이 현행 항렬 표인지를
구분 할 수 가없어 항렬에 대한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항렬 표를 공식문서에 발표하는 것은 혼란을 피하고 종인 들이 항렬자를 알기 쉽게 하기
위함일 것인데 오히려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으니 이를 바로잡아 명확히 해야 할 것이다.
항렬(行列)은 분명하게 항렬로 표시해야함에도 항열, 행렬, 행열 표시되는 것도
바로잡아야 할 것이다.

 
3. 우리 종중에서 발행된 공식 문서 중에 가장 공신력이 있는 문서는 임진보일 것이라고는
생각된다.
그런데 반남박씨 임진보(2012.11), 반남박씨 경신보(1980년), 반남박씨 편람(1980년 2014년),
반남박씨 수첩(2017년), 반남박씨 종보(2016.11.1)등에서 항렬자 표시가 서로 달라서
혼란을 유발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을 시급히 바로잡아서 종인 들이 항렬에 대한 혼란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아래의 사진 자료를 참고해보시기 바랍니다.
 
              2016.12.8
http://cafe.daum.net/bannampark
         pcs13191@daum.net
         010-3067-6704
        카페지기 박창서

 

반남박씨 임진보(2012.11)


 

반남박씨 경신보(1980년)


 

 반남박씨 편람(1980년) 


반남박씨 편람(2014년)


 

반남박씨 수첩(2017년)


 

반남박씨 종보(2016.11.1)


 

 
 
   
이름아이콘 4kraphs8
2017-01-03 13:04
아래 <5602>번 글을 함께 참조하십시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672 신계공파종중 시제 안내 관리자 2017-11-09 301
5671 일반 부윤공 선조님시제 공지합니다. 2017-11-09 343
5670 2017년 철원 목사공시제 동영상 [1] 한가람 2017-11-06 365
5669 2017년 철원 야천종가 시제 후기 박양우 2017-11-06 423
5668 반남박씨대종중 부산지회 제40차 정기총회 결과보고 찬물 2017-10-31 278
5667 "야한 표현 빼고 점잖게"..열하일기는 후대에 어떻게 바뀌었나 한가람 2017-10-22 315
5666 족보와 한국사회 한가람 2017-10-19 334
5665 반남박씨대종중 부산지회 제40차 정기총회 안내 찬물 2017-10-16 294
5664 철원(공주목사공 外 4위) 세일사 안내 관리자 2017-10-16 337
5663 서계종택 영당제(影堂祭) 안내 관리자 2017-09-26 354
5662 남일공後 토산공파, 호장공 문강공 묘소 참배 한가람 2017-09-18 380
5661 '선심으로 민심 얻는 건 오래 못 간다'…연암의 경고 한가람 2017-09-03 338
5660 30년 동안 제사상 400번 넘게 차렸죠 한가람 2017-08-13 525
5659 남원 광한루 비석들 한가람 2017-08-12 513
5658 호박 2017-08-09 383
5657 경기남부지회유사회의 개최보고 박승세 2017-07-24 392
12345678910,,,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