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ㆍ작성자 한가람
ㆍ작성일 2017-01-03 (화) 14:05
ㆍ분 류 질문
ㆍ추천: 0  ㆍ조회: 643       
ㆍIP: 222.xxx.249
종보에 실린 항렬강정도에 대하여 의문?

항렬(行列) 강정(講定)에 대하여

반남박씨 종보 2016년 가을호 38쪽에 항렬강정표가 자세히 나와 있는데,

15세부터 20세 까지 못 보던 항렬이 기록이 되어있다

 

구 성

15

()

     ○()

16

()

()

17

()

     ○()

18

()

()

19

     ○()

()

20

()

     ○()

21

     ○()

22

()

23

     ○()

     ○()

24

()

25

     ○()


 

, , , , , , 란 항렬을 누가 썻 는 지 궁금하다.

 

항렬 강정도는 1766년 발간된 병술보 부터 문헌에 나와 있고

2000년에 발간된 반남박씨 편람에도 항렬강정도 기록이 있는데 위와 같은 항렬 강정도는 없다.

 

위와 같은 강정도 어디에서 나온 자료인지 출처를 밝히고

종중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것인지

종사유사는 답변을 해주기를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4kraphs8
2017-01-03 19:18
아래 <5602>번 글과 댓글(4kraphs8)도 함께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이름아이콘 박창서
2017-01-05 17:26
2017.1.3일 올라온 이 글에 대하여 대종중의 언급을 기대 했으나 아무런 언급이 없으니 필자의 생각을 올려봅니다.
최근 항렬(行列)에 대하여 언급되는 자료의 항렬 표가 제각기 다르게 표시되고 있어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으니 참으로 안타까운 바라 할 것입니다.
항렬 표를 연구하는 차원에서 쓰는 글에서는 현행과 다르게 거론할 할 수는 있을 것이나 연구차원이 아닌 마치 현행인양 글을 쓰시는 것은 종인 들이 현행으로 알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참으로 위험하다 할 것입니다.
현행 항렬표의 기준은 임진보의 기록이라고 생각합니다.
항렬구정표 제목에(항열로)잘못된 바도 바로잡아야 합니다.  
그러니 대종중에서는 현재의 적용 항렬 표는 임진보의 기준을 따라야 한다고 다시 한번 공표를 하고 이를 따르도록 교육을 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면서 대종중은 편람, 수첩, 종보 등에 함부로 현행인양 글을 쓰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종인들이 잘못된 글을 종보 등에 올리면 사전 검토를 세밀하게 하여 혼란을 방지해야 할 것입니다.
2017.1.5
박창서
   
이름아이콘 수락산
2017-01-06 20:34
그당시를 족보를 보면 행렬를 따라 이름을 안지은 파도 많이 있는데 지금 와서 이것이 문제가 될 수 있는지 의문입니다. 유독 심한파가 있는데   장손  대종파에 들어가도 많이 있다.    16대(泰)之.       17대(弼)熙.     18대(師)重.    19대(源)欽.  이렇게 수없이 맞지않는데 지금 와서    옛날 것을 보고  연구 대상이러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행렬을 따라 이름을 지어 주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유일한 반남 박씨의 전통을 이어 주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어차피 이름은 중복이 되는 것은 어쩔 수 없지요. 행렬을 지킵시다.
  2017.1.6일       박  승  석
   
이름아이콘 박창서
2017-01-07 08:27
《Re》수락산 님 ,
임진보의 항렬구정표(行列構定表)에도 <항열>로 잘못 표기되어 이를 바로잡자고 제언을 드리는 바인데, 아저께서는 <행렬>이라는 단어를 3번이나 반복하여 사용하시는 것으로 보아서는 오타가 아닌 의도적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行자는 항렬이라고 할 때는 항으로 발음해야 될 것입니다.
   
이름아이콘 4kraphs8
2017-01-07 10:02
《Re》수락산 님 ,

1. 옛날 항렬 자체를 문제 삼자는 것이 아닙니다.
2. 항렬을 지키지 말자는 것도 아닙니다.

<한가람>님의 글에 나타난 문제의 핵심은 다음과 같다고 판단됩니다.
1. 종보 41호(2016년 가을호) 38쪽에 나오는 항렬강정도의 15세~20/23세의 오른쪽 제2항렬자의 출처를 밝힐 것.
2. 위에 나오는 항렬강정도를 대종중에서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인지 밝힐 것.

그리고 위의 처음보는 항렬강정도가 종보에 게재된 경위를 종원들에게 설명해주는 것이 대종중 관계자(종보편찬/집위원회?)의 의무가 아닐까요? 그냥 단순한 인쇄상의 실수는 아닌 것 같고 무슨 특별한 사정이 있었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이름아이콘 수락산
2017-01-07 11:25
한자의 行字를 음으로 행으로 했을뿐이지 항렬을 고쳐 부르는 것은 아니지요
창서씨가 항렬이라 함은 틀리다는 것은 아니오.
   
이름아이콘 한가람
2017-01-07 19:28
두산 동아 출판사 발행한 ‘동아 백년옥편’ 1734쪽
행(行) 자(字)에 대하여 자세히 설명되 있는데 음(音)은  
① 갈 행   ② 행실 행   ③ 늘어설 항   ④ 순서 항    으로 두가지 음으로 표시 됩니다.

또 민중서림 ‘민중엣센스 국어사전’
①항으로 발음 할 때
항렬(行列)    혈족의 방계(傍系)에 대한 대수(代數) 관계를 표시하는 말(형제관계는 같은 항렬임)
항렬자(行列字) 항렬을 표시하기 위하여 이름자 속에 넣어 쓰는 글자

②행으로 발음 할 때
행렬(行列)  여럿이 벌리어 줄서 감

족보에서 行列을 쓸 경우에는 항렬로 음을 표시 하는 것이 올바름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632 일반 반남박씨부윤공파종중 48회 정기총회 개최 2017-03-15 412
5631 요청 평도공 관련 정보에 대하여 4kraphs8 2017-03-12 390
5630 요청    Re..평도공 관련 정보에 대하여 관리자 2017-03-14 359
5629 경기남부지회 총회 안내문 한가람 2017-03-09 385
5628 "소녀는 자못 자색 지녀" 열하일기 원본은 자유분방했다 한가람 2017-03-08 353
5627 소고(嘯皐) 박승임(朴承任) 선생 탄신 500주년 기념사업 창립총.. 관리자 2017-02-27 509
5626 종기 및 휘장 해설에 대한 생각 박창서 2017-02-25 540
5625 질문 재질문 chanseo 2017-02-19 406
5624 '엄지발가락의 기적' 일군 박운서 한가람 2017-02-18 512
5623 질문 질문 [1] chanseo 2017-02-16 403
5622 질문    Re..질문 관리자 2017-02-17 410
5621 질문       Re..질문 [1] chanseo 2017-02-17 369
5620 장원의 비결- 셔계 박세당- [1] 한가람 2017-02-15 467
5619 쇠 금(金)은 왜 김(金)씨 인가 ? 한가람 2017-02-13 590
5618 메릴랜드 주지사 레리 호건 부인 박유미 한가람 2017-02-06 630
5617    Re.. 임진보 3권 988면 호박 2017-02-07 475
12345678910,,,359